핀테크 인

한승환 피어테크 대표, "가상자산 산업의 확장성과 대중성 강조"

한 대표, 국회 세미나에 초청연사로 발표

URL복사

한승환 피어테크(Peertec)대표가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과 한국가상자산금융협회(KCFA)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국회 세미나에 참석했다.



한승환 대표는 ‘개정 특금법 이후의 디지털자산 산업’ 이라는 주제로 발표, 가상자산(디지털자산) 산업의 확장성과 대중성을 강조했다. “가상자산은 단순 비트코인 등의 암화화폐에 국한되지 않고, 부동산, 예술품 등의 유형자산 뿐만이 아닌 지적재산권, 개인정보, 증권 등의 무형자산을 통일적인 증권화, 규격화를 통해 전세계로 유통되게할 수 있다” 라며 “블록체인을 통해 금융의 확장성에 가장 중요한 유동성을 창출할 수 있다. 이는 즉 금융의 평등, 보편화 실현의 기반이 될 것” 이라고 가상자산의 핵심 장점을 강조했다.


이어서 “역동적이고 글로벌한 시대에 특정 국가가 특정 산업을 규제한다는건 ‘풍선효과’처럼 결국 한곳을 눌러도 어딘가로 이동할 뿐이지 사라질 수는 없는 상황” 이라며 “적절한 규제를 통해 전세계가 주목하는 한국 디지털자산 산업의 혁신을 이끌 수 있다" 라고 자부심을 보였다.


한승환 대표는 피어테크가 속해 있는 그룹사 피어(Peer)의 대표이자 창립자이다. 한승환 대표는 블록체인 생태계의 확장과 대중화를 선도하는 인물로 알려져 있다.


세미나에는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 개정안을 발의한 김병욱 의원을 포함, 금융감독원, 신한은행, KB국민은행, 피어테크, 빗썸코리아, 법무법인태평양, 고려대학교, 수원대학교, 해시드, 델리오, 두카토 등이 참여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