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롯데하이마트, 안전보건공단에 ‘VR 안전체험교육장’ 공식 인정 취득

전체 392㎡(119평)로 가전 유통업계 최대 규모
이론 및 VR 체험교육 통해 물류 업무 학습 지원

URL복사

롯데하이마트가 안전교육을 위해 운영하고 있는 ‘VR 안전체험교육장’이,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으로부터 가전 유통업계 최초로 ‘안전체험교육장’으로 공식 인정받았다고 16일 밝혔다.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은 체험과 실습을 통한 안전보건교육 활성화를 목적으로, 민간업체가 운영하는 체험교육장을 평가한다. 롯데하이마트는 시설, 인력, 장비 세 가지 요소 모두 심사기준을 충족했다.

 

롯데하이마트는 지난해 7월, 경기도 이천시 중부물류센터에 ‘VR(Virtual Reality. 가상현실) 안전체험교육장’을 신설했다. 전체 392㎡(119평)로 가전 유통업계 최대 규모다. 롯데하이마트에서 전문적으로 배송과 설치를 담당하는 CS마스터가 안전하게 상품을 배송, 설치할 수 있도록 교육하는 체험 중심 교육장이다. 현재까지 1000여명 직원이 교육장을 이용해 이론교육과 VR체험학습을 진행했다. 롯데하이마트는 교육을 희망하는 직원의 학습을 적극 지원하고, 여러 파트너사에게 탐방 기회도 제공하고 있다.

 

‘VR 안전체험교육장’은 물류 업무 각 과정에서 맞닥뜨릴 수 있는 위험 상황을 총 5가지로 구분해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이론교육과 일반안전 교육에선 안전 장비 미착용 시 위험성, 화재 및 감전 체험, 완강기 이용법 등을 학습한다. VR 체험교육장에는 창고안전, 배송안전, 설치안전을 교육하기 위한 가상현실 영상 시청 고글 뿐만 아니라 4D 전동의자, 컨트롤러, 조이스틱, 운전대 등을 구비했다. 교육대상자는 지게차 작업, 고소 작업, 도로운전 등 사고 위험이 많은 상황에 가상으로 노출돼 안전 장비 착용 이유와 안전수칙 준수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예방법을 학습할 수 있다.

 

롯데하이마트 맹중오 SCM부문장은 “질 높은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만큼 안전한 환경에서 작업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생각으로 도입한 ‘VR 안전체험교육장이 설립 취지와 효과를 공식적으로 인정받아 기쁜 마음”이라며, “교육장을 이용하는 모든 직원들이 안전의식을 습관화하는 데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