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로드

람다256, 네이버클라우드와 공공향 BaaS 제공 나선다

URL복사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 루니버스의 운영사인 '람다(Lambda)256'과 네이버클라우드가 공동 개발 및 사업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 공공향 BaaS(Blockchain-as-a-Service) 제공에 나선다.



람다256과 네이버클라우드는 이번 협약을 통해 공공향 블록체인 기술 확산 전략을 수립하고 , 공공 BaaS 구축을 통해 블록체인 도입이나 정부과제를 고려하는 물류.유통, 헬스케어, 제조 분야 등의 기업이 활용할 수 있는 인프라를 제공할 계획이다.


지난 수년간 많은 정부 주도의 블록체인 과제가 추진되어왔다. 과제 대부분 블록체인 인프라는 클라우드 형태가 아닌 구축형 이었으며, 과제 완료를 위해 기업과 정부에서는 블록체인 인프라 구축과 운영에 많은 비용과 지원을 투입하였다. 양사의 협업을 통해 제공되는 공공 클라우드 기반의 BaaS를 사용할 경우 정부와 기업 입장에서 보다 안전한 공공 클라우드상에서 블록체인을 손쉽게 이용함으로써 상당한 리소스 절약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양사는 2일 금년 내 공공향 루니버스 BaaS를 네이버 클라우드 기반으로 구축하고 해당 인프라를 내년 블록체인 기반 기부 플랫폼과 같은 정부의 블록체인 확산 사업 과제 등 다양한 공공 블록체인 프로젝트에 적극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며,  공공분야 뿐만아니라 보다 안전한 클라우드를 필요로 하는 기업들에 새로운 오퍼링을 지속적으로 창출해 갈 것이라 밝혔다.


람다256 박재현 대표는 "국내 최고의 클라우드 기업인 네이버클라우드와의 협업은 블록체인 업계에 매우 희소식이다. 이번 협업으로 인해 정부와 기업들이 블록체인 인프라 구축에 투입하는 비용과 시간이 줄어들게 되었다”며, “공공 BaaS를 통해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인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가 많이 제공되어서 블록체인 성공사례가 확산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네이버클라우드 박원기 대표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국내 클라우드 중 보안에 가장 많은 투자를 진행하며 세계적 수준의 보안 환경을 갖추고 있다.”며, “안전한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상에 올려진 루니버스를 통해 혁신적인 공공 BaaS 사례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민간 기업 프로젝트들이 많이 나올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