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로드

체인파트너스, DeFi 서비스 연구자료 공개

URL복사

블록체인 컴퍼니 빌더 체인파트너스(대표 표철민)는 8일, 디파이(DeFi, 탈중앙화 금융) 서비스 내부 연구자료를 국내 디파이 생태계 발전을 위해 무상공개한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컴파운드, 유니스왑, 커브, 신세틱스, 와이언 파이낸스, 밸런서, 스시스왑 등 글로벌 주요 디파이 서비스가 모두 포함됐다. 체인파트너스가 작년 6월부터 8월 사이 내부디파이 연구용으로 분석한 각 디파이 서비스들의 동작 원리와 특징들이 담겼다.


자료에는 유니스왑, 무니스왑, 커브 등 이른바 ‘AMM(Automated Market Maker, 자동화된시장조성자)’ 서비스들의 알고리즘에는 각각 어떤 차이들이 있는지, 디파이계의 로보어드바이저를 지향하는 와이언 파이낸스는 어떤 원리로 다양한 다른 디파이 서비스들의 스마트 컨트랙트를 연결해 고객 이익을 극대화하는지, 디파이를 공부하다보면 흔히 나오는 ‘비영구적 손실(Impermanent Loss)’의 의미는 무엇인지 등이 자세히 담겨있다.


체인파트너스는 자체 디파이 서비스 개발을 위해 내부적으로 현존하는 대부분의 디파이 프로토콜을 분석, 연구해왔다. 체인파트너스는 디파이 분야에 대한 이같은 전문성을 바탕으로 지난 1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전세계 정부 최초로 발간한 ‘블록체인 기반 혁신금융(DeFi) 연구보고서'의 디파이 분야 대표 저자로 참여하기로 했다.


체인파트너스 표철민 대표는 “한국에서 디파이 서비스를 연구하며 참고할 수 있는 자료가 거의 없어 그동안 여러 차례의 내부 세미나를 통해 리서치 자료를 모아 왔다”며 “이번 자료공개가 디파이 서비스를 공부하고자 하는 국내 개발자와 학생들에게 학습 속도를 줄여주는 작은 참고자료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체인파트너스는 국내 디파이 생태계 발전을 위해 이번에 공개한 모든 연구자료에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를 적용, 출처만 표기하면 누구나 재사용, 재배포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올해로 설립 4주년을 맞은 국내 첫 블록체인 컴퍼니 빌더 체인파트너스는 디파이 서비스 전문업체로 변모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디파이 서비스 개발팀을 계속 확대하고 있으며, 격주 토요일마다 비대면 디파이 스터디도 운영하고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