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토스 모바일 전자고지 서비스, 과기부 ICT샌드박스 사업 선정

URL복사

토스의 모바일 전자고지 서비스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ICT규제샌드박스’ 사업에 선정 되었다.



이번 선정으로, 토스는 다양한 공공 민간 부문의 전자문서를 토스의 ‘내문서함’서비스를 통해 제공할 수 있게 된다. ‘내 문서함’은 , 공공기관, 금융회사, 병원 등 다양한 제휴기관이 종이 우편으로 발송하던 문서를 토스앱을 통해 고지할 수 있는 서비스다.


현재 국세청, 여성가족부 등 정부부처와, 국민연금공단, 대한산업보건협회 등 정부부처와 공공기관 37곳, 지자체 및 민간 금융 기관  395곳 등 총 430여개 기관이  전자문서를 활용하고 있다.


토스는 전자문서 사용 기관과 제휴확대를 통해, 세금납부 고지서 등 주요 생활 고지서 및 금융 기관의 대출만기 안내문등 다양한 전자문서를 토스 고객 대상으로 제공하고, 전자고지 활성화에 기여할 계획이다. 


올해 3월 ‘내문서함’ 서비스를 처음 선보인 토스는, 그 동안 행안부 질병청 등 행정기관과의 제휴를 통해 대국민 안내인 백신 예약 안내,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알림 서비스 및  코로나 예방접종증명서 발급, 주민등록표 등본 발급 및 제출 등 서비스 제공 영역을 확장해왔다.


‘내문서함’ 서비스를 총괄하고 있는 토스의 박홍비 PO(프로덕트오너)는, “이번 ‘ICT샌드박스 선정’은, 일시에 수백개 기관의 전자문서를 토스로 확인할 수 있는 법리적 근거를 마련한 것으로, 2,000만 토스 유저에게 ‘서류 업 없는  일상 속 혁신을 통해 금융부터 생활 영역까지의 불편함 없는 생활을 선사할 계획” 이라고 밝혔다.


토스는, 이번 선정을 위해 지난 6월 과기부로부터 ‘공인전자문서중계자’ 인증을 받았다. ‘공인전자문서중계자’는 기술 및 설비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선정되며, 토스, 네이버, 카카오페이, KT 등 9개 기관이 인증을 받았다.


공인전자문서중계자를 통한 전자문서 고지 발송건은 매년 급증하는 추세다. 2020년 전자문서 발송 건은 약 4,300만 건으로, 2019년 1,380만건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