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가스공사, 현대로템등 5개사와 융복합 수소충전소 구축 합작법인 설립

URL복사

한국가스공사가 LNG 기반 융복합 수소충전소 구축을 위한 합작사 설립을 통해 B2C 중심 신사업 확대를 본격화한다.



한국가스공사는 10일 서울 중구밀레니엄 힐튼 호텔에서 현대로템 등 5개사와 ‘융복합수소충전소 구축ㆍ운영 합작법인 하이스테이션(가칭) 설립을 위한주주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협약으로 설립되는 합작법인은 시내버스 차고지를 중심으로 하루 최대 72대의 수소버스를충전할 수 있는 융복합 수소충전소 6곳을 구축하게 된다.


융복합 수소충전소는 기체수소를 운송 받아 공급하는 여타충전소와는 달리, 천연가스를 활용해 현장에서 수소를직접 생산하는 충전소이기 때문에 일반 수소 승용차에 비해 많은 양의 수소가 필요한수소버스, 수소트럭에도 경제적이고 안정적인 공급이 가능해진다.

 

융복합 수소충전소에는 지역 차량 수요특성에 따라 액화천연가스(LNG), 압축천연가스(CNG) 등 다양한 천연가스 차량을 충전할 수있는 설비도 추가 구축된다. 수소뿐만 아니라 천연가스 차종에도 연료를공급할 수 있기 때문에 소비자 편의성을 제고하고 충전소 수익성또한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융복합 수소충전소가 구축되면 현재 지자체가 운행하고있는 경유·CNG 시내버스가 수소버스로 전환되는추세도 점차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수소버스는 온실가스, 미세먼지 배출이 전혀없는 궁극의 친환경 모빌리티로서 일 주행거리 348km인 경유버스 1대 대체 시 연간 약 92톤의 CO2 저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으며, 공기정화를 통해 성인 약 125명이 1년 동안 마실 수 있는 깨끗한 공기를 제공할 수있다.


가스공사는 수소차 보급을 위한 충전 인프라 구축, 효율적인 수소 유통시장 조성, 천연가스를 활용한경제적·안정적인 수소 공급, 해외 그린수소 개발·도입 등 다양한 사업을 펼치며수소경제 활성화에 주력할 방침이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오늘 출범하는합작법인을 통해 수소 상용차 보급이 더욱 활성화돼 대기환경개선 및 연관 산업 육성에 큰 역할을 할 수 있기를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참여사들과 함께 수소산업 분야에서긴밀한 협력관계를 다져 나가겠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