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인

홍성열 마리오아울렛 회장 ‘2021 대한민국 CEO 명예의 전당’ 2년 연속 선정

URL복사

올해 창립 41주년을 맞은 마리오아울렛의 홍성열 회장이 16일에 개최된 ‘2021대한민국 CEO 명예의 전당’ 시상식에서 유통 부문 대상을 2년 연속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산업정책연구원이 주최한 이번 시상식에서 홍성열 마리오아울렛 회장은 우리나라 최초의 패션 아울렛에 복합 문화공간을 접목하여 국내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유통 트렌드를 제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수상자인 홍성열 회장은 국내 최초 패션 아울렛의 선구자로 IMF 외환위기를 오히려 기회로 삼아 대성공을 이룬 장본인이다.

 

1980년대 중반 홍 회장은 국내 최초로 개발한 사계절용 니트 ‘까르뜨니트’로 이미 성공 가도를 달렸지만, 그의 도전은 패션 아이템에서 멈추지 않았다. ‘아울렛’이란 단어조차 생소하던 시절, 척박한 구로공단에 정통 패션 아울렛을 세운 것이 또 다른 혁신의 시작이었다. 외환위기로 모두가 몸을 사리던 때였지만 홍 회장은 자신의 판단을 믿고 과감하게 밀어붙였다.

 

그 결과 우리나라 최초의 패션 아울렛인 마리오아울렛은 2001년 개관을 시작으로 2012년에는 3관까지 개장하며 사업 영토를 넓혔다. 이후 홍 회장의 성공을 확인한 경쟁업체들이 주변에 모여들면서 마리오아울렛 일대는 국내 최대 규모의 패션유통타운으로 발전했다. 멈춰버린 공장지대에 세워졌던 마리오아울렛 주변은 하루 평균 유동인구 20~30만 명에 달하는 거대한 상권이 조성됐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마리오아울렛은 누구나 능동적으로 여가 생활을 즐길 수 있는 복합 체험형 콘텐츠와 문화 휴식 공간을 선보이며 본격적인 몰링 공간으로 진화했다.

 

한편 마리오아울렛에는 아울렛으로는 드물게 대형서점, 락볼링장, VR게임장, 키즈 테마파크와 유명 레스토랑 등이 들어서 있어 온 가족이 실내에서 쇼핑하고 문화생활을 즐기고 외식까지 할 수 있는 ‘원데이 스테이’가 가능하도록 꾸며졌다.

 

뿐만 아니라 수백 그루의 나무와 주상절리 등으로 구성된 실내외 가든, 작은 동물원, 매장 내외부에 설치된 대형 조형물 등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는 여가적 요소를 다양하게 구성하여 고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