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경제

아성다이소 , 가을 조화 인테리어 기획전...'조화·화병·장식용품 등 총 30여 종 선보여'

URL복사

아성다이소가 ‘가을 조화 인테리어 기획전’을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기획전은 완연한 가을을 맞아 작은 소품만으로도 가을 분위기를 낼 수 있는 상품으로 구성했고, 조화, 화병, 장식용품 등 총 30여 종의 상품을 선보인다.


먼저, 집안 곳곳에서 가을 정취를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조화가 마련됐다. 파스텔톤의 ‘코스모스’와 선명한 붉은 색을 띠는 ‘거베라’는 화병에 꽂아 침대 탁자나 거실 한쪽에 두기만 해도 계절감을 느낄 수 있다. 가을을 대표하는 ‘단풍나무 가지’, ‘은행나무 부쉬’는 나무 꼬임 형태의 ‘자연 소재 꽃바구니’에 담아 현관 입구에 두면 분위기 있는 연출이 가능하다.


‘갈대 조화’와 ‘핑크뮬리 조화’는 다양한 색으로 출시되어 밋밋한 공간에 포인트를 주기 좋다. ‘갈대 조화’는 화이트, 베이지, 핑크로 출시되어 독특함을 더 했다. 한 가지 색보단 여러 색을 섞어 구매하는 것이 더 예쁘다. ‘핑크뮬리 조화’는 코랄, 핑크, 옐로우 색깔로 구성되어 색감이 있는 화병보다는 투명한 ‘원통형 유리 화병’에 연출하면 잘 어울린다.


벽에 걸어둔 그림이나 사진이 지겨워졌다면 가을 조화로 직접 만든 리스를 걸어두는 것도 가을 분위기를 내는 데 좋다. 줄기가 긴 ‘가을 잎사귀 가지’와 ‘황금 보리 조화, ‘벼 이삭 조화’를 엮어 동그랗게 묶으면 아늑하고 포근한 느낌을 주는 인테리어 소품이 완성된다.


이 밖에도 조화와 함께 연출하면 감성이 더 묻어나는 소품도 준비됐다. 호박 모양의 ‘가을 오브제 화분’과 나무 모양의 ‘가을 목제인테리어 소품’이 준비됐고, ‘냠냠 다람쥐 장식’은 각기 다른 포즈 3종을 출시해 귀여움을 더 했다. ‘슬림 테두리 액자’는 액자 안에 삽지가 꽃으로 디자인되어 있어 탁자 위에 세워두는 것만으로도 인테리어 효과를 줄 수 있다.


아성다이소 관계자는 “재택근무 일상화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인테리어 용품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며 “다이소에서 마련한 가을 조화를 활용해 집안의 분위기를 감성 있게 바꾸길 바란다”고 전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