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영상

현대백화점그룹, 순직 소방관 유가족에게 지원금 2억 전달

순직·공상 경찰관 자녀도 꾸준히 지원 … “숭고한 희생정신 기릴 것”

현대백화점그룹이 순직 소방관 유가족에게 지원금 2억원을 전달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9일 ‘순직 소방관 가족 지원금 전달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소방청에서 진행된 전달식에는 김형종 현대백화점 사장과 이흥교 소방청장 등이 참석했다.


전달된 지원금 2억원은 소방청에서 추천한 순직 소방관 자녀(초등학생 및 중·고등학생) 50여 명을 대상으로 한 ‘파랑새 장학금(학비 200만~300만원 지원)’과 유가족들의 생활 환경 개선 및 심리치료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지난 2008년부터 매년 순직 소방관 유가족에게 장학금·생계비 등을 지원하고 있으며, 이번 지원금액까지 포함해 14년간 유가족 총 600여 명에게 19억원을 전달했다.


또한, 현대백화점그룹은 지난 2011년부터 순직 경찰관과 공무 중 다친 공상(公傷) 경찰관 자녀를 대상으로 한 지원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1,300여 명에게 24억 7천만원의 장학금을 지원했다.


김형종 현대백화점 사장은 “타인의 생명을 살리기 위해 자신을 희생한 소방관분들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기 위해 매년 유가족에게 지원금을 전달하고 있다”며 “작은 정성이 순직 소방관 유가족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백화점그룹은 소외계층 아동들의 복지 향상을 지원하는 ‘파랑새 지원 프로젝트’를 운영하고 있다. 건강한 성장, 재능 육성, 의료 및 재활 분야 등 3대 핵심 분야로 선정해, 난치병 환아 지원·저소득층 육상 유망주 지원 등 총 20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