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경제

한미약품, 산업부 주최 ‘대한민국브랜드대상’ 대통령상 수상

URL복사

한미약품이 독창적이고 창의적인 브랜드 경영을 통해 산업 경쟁력을 향상시킨 공로를 인정받아 국내 유일의 정부 주관 브랜드대상의 최고 포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한미약품(대표이사 우종수·권세창)은 16일 서울 노보텔 앰배서더 강남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주최로 열린 ‘제23회 대한민국브랜드대상’ 시상식에서 ‘대통령상(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날 시상식에는 한미약품 우종수 사장이 회사 대표로 참석해 수상했다.


대한민국브랜드대상은 국내 유일의 브랜드 관련 정부 포상으로, 창의적 브랜드경영 체계를 도입해 산업 경쟁력 향상 및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한 우수 브랜드를 선정해 시상한다. 한미약품은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창출한 제품을 통해 브랜드 경영을 적극적으로 펼쳐온 점을 평가받아 이번 대통령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한미약품은 창업주 故 임성기 회장이 직접 쓴 사시(‘고귀한 생명을 위하여 더 좋은 약을 만들고, 모두의 소망을 위하여 더더욱 정성을 다하며, 자기 성장과 사회봉사를 위하여 최선을 다한다’)를 기반으로 창조와 도전, 혁신을 통해 한미약품만의 고유한 브랜드를 탄탄히 구축하고 있다.


실제로 한미약품은 제네릭에서 개량·복합신약, 혁신신약으로 이어지는 ‘한국형 R&D 전략’을 통해 한미만의 독창적이고 창의적인 브랜드를 구축, 한국 제약바이오 산업을 글로벌 무대에 진입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미약품은 2004년 한국 최초의 염 변경 개량신약 ‘아모디핀(고혈압치료제)’을 만들었으며, 2009년 한국 제약사 최초의 복합신약 ‘아모잘탄(고혈압치료제)’을 개발, 한국 제약산업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제시했다.


한미약품이 자체 개발한 개량·복합신약 중 블록버스터(연 매출 100억원 이상) 제품은 20여 개에 달하며, 전체 전문의약품 브랜드는 현재 300여 종에 이르고 있다. 특히 한미약품은 외국 수입약을 도입해 판매하는 ‘상품 매출’ 비율이 아주 낮은 반면, 자체 기술로 직접 개발한 의약품 매출 비율이 전체 매출의 91.9%(2020년 기준)에 이르고 있다.


또한 제약사 중 최대 규모 인력의 IP(지식재산·Intellectual Property)팀을 운영하며 브랜드 및 특허 경영을 펼치고 있고, 의약사 전문 포털인 ‘HMP’를 포함한 다양한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한미약품만의 차별화된 브랜드를 구축하고 있다.


이 외에도 한미약품은 2음절의 직관적 네이밍 전략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올바른 의약품 사용을 안내하며 접근성을 높이고 있다. 어린이영양제 ‘텐텐’, 발기부전치료제 ‘팔팔’, 안과용제 ‘눈앤’, 비강용제 ‘코앤’, 인후염치료제 ‘목앤’, 피부질환제 ‘두피앤’, 종합비타민제 ‘나인나인’ 등이 대표적이다. 한미약품은 모든 브랜드 이름과 패키지 디자인을 등록상표로 보호하고 있다.


한미약품 대표이사 우종수 사장은 “의료진과 환자, 헬스케어 분야 소비자들을 위해 R&D 기반의 고품질 의약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자 하는 우리의 헌신적 노력이 ‘우수 브랜드 경영’이란 평가로 이어져 기쁘다”며 “앞으로도 한미약품은 확고한 브랜드 경영을 통해 대한민국이 제약강국으로 도약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