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하나금융, 유엔 여성역량강화원칙(WEPs) 지지 선언 및 넷제로은행연합(NZBA) 가입

URL복사

하나금융그룹(회장 함영주)은 글로벌 ESG 경영을 선도하기 위해 유엔 여성역량강화원칙(WEPs, Women’s Empowerment Principles) 지지 선언 및 유엔 산하 글로벌 금융사들의 탄소중립 추진 연합체인 넷제로은행연합(NZBA, Net-Zero Banking Alliance)에 가입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에 지지 선언을 한 'WEPs'는 여성역량강화를 위해 유엔여성기구(UN Women)와 유엔글로벌콤팩트(UNGC)가 공동 발족한 이니셔티브로, 하나금융그룹은 WEPs 지지 선언을 계기로 여성인재 육성을 위한 맞춤교육, 여성인재 중용을 통한 양성평등 문화 확산 등 그룹차원의 ESG 경영을 더욱 강화키로 했다.


또한, 하나금융그룹은 기후리스크 관리를 강화하고 탄소 제로에 대한 시대적 흐름에 동참하기 위해 2050년까지 탄소중립 달성을 목표로 하는 글로벌 은행 간 리더십 그룹인 '넷제로은행연합(NZBA)'에도 가입했다. 이를 통해 올해부터는 사업장별 탄소배출량 목표를 '과학적 탄소배출량 감축 목표(SBTi, Science-Based Target Initiative)' 기준으로 재조정하고 자산 포트폴리오 탄소 배출량 목표를 공개할 예정이다.

 

하나금융그룹 ESG기획팀 관계자는 “이번 WEPs 지지 선언과 함께 실질적인 양성평등 문화가 정착되기 위한 기업문화 조성, 여성역량강화 프로그램 확대 등 제도적으로 뒷받침 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NZBA 가입을 통해 올 상반기 중에 ‘재무정보공개협의체(TCFD) 이행 보고서’를 발간하는 등 넷제로(Net-Zero) 경제 달성을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하나금융그룹은 여성 인재 육성을 확대하기 위해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여성 복지 증진을 위한 제도적 노력과 적극적인 실천을 인정받아 지난 1월 블룸버그 양성평등 지수(BGEI, Bloomberg Gender Equality Index)에 편입됐다. 또한, 지난 4월 ‘2050 탄소중립 달성 로드맵’을 수립 및 글로벌 환경 이니셔티브인 탄소회계금융협회(PCAF)에 가입하는 등 실질적인 이행력을 강화해 글로벌 ESG 경영을 선도하고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