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신한자산운용, “얼리버드펀드로 다가올 회복장세 미리 준비하세요”

신한자산운용(대표이사 조재민·김희송)은 미국 물가상승 둔화와 통화긴축 완화가 불러올 회복장세에 주목할 투자상품으로 ‘신한얼리버드펀드’를 추천했다.


연초부터 주식시장에 자금이 다시 유입되며 시장에서는 서서히 새 주도주 찾기에 나서고 있다. 작년 하반기 한때 2100 중반까지 내려앉았던 코스피도 다시 2400 고지를 바라보고 있는 모양새다. IMF 총재를 비롯한 세계 석학들도 ‘내년 반등론’을 언급하는 가운데 기대감이 시장에 반영되며 외국인과 기관의 매수세도 연초부터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신한자산운용은 기회를 극대화시킬 투자 옵션으로 신한얼리버드펀드를 제안했다. 신한얼리버드펀드는 2005년 출시돼 17년 이상 운용되고 있는 신한자산운용의 대표적인 국내주식형 펀드로 선제적 리서치를 통해 주도주를 발굴해서 투자하는 상품이다. 

2005년 설정 이후 310.49%의 뛰어난 수익률을 기록하며 동일기간 코스피지수의 상승률(95.99%)을 3배 이상 상회하고 있다. 1월 24일 기준으로 최근 1개월 수익은 6.75%로 코스피를 3.38%p 앞섰고, 3개월 수익률에서도 13.07%를 기록해 장·단기를 가리지 않는 뛰어난 성과를 보이고 있다.

신한 얼리버드 펀드는 최근처럼 시장 흐름을 예측하기 힘들고, 명확한 주도주가 보이지 않는 횡보구간에서 특히 강점을 보인다. 해당 펀드는 선제적인 기업분석을 통해 실적이 바탕이 되는 차기주도주를 선점해 투자하고 적정가치에서 빠르게 차익을 실현하는 전략을 추구한다. 

지속적으로 잠재적인 주도주를 발굴하는 한편, 확신도가 높은 기업에는 과감하게 투자함으로써 시장 대비 알파를 창출한다. 이러한 운용전략은 지난 수년간의 성과로 나타나고 있다. 

대표적인 횡보장이었던 2021년에는 코스피 지수 대비 월등한 성과를 보였으며, 미국의 금리인상,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 다양한 이슈로 힘겨웠던 2022년 시장에서도 코스피 하락폭 대비 방어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상승-횡보-하락 모든 구간에서 시장대비 높은 성과를 추구하는 펀드로 알려져 있다.

신한얼리버드펀드 운용역인 신하늬 신한자산운용 주식운용1팀 차장은 “유럽과 미국에 대한 경기침체 우려는 지속되고 있지만, 현재 시점은 물가 안정 시그널이 여러 지표를 통해 확인되고 있어 금리 인상기 후반부를 예측해 볼 수 있는 국면으로 생각되며, 경기사이클상 시장의 밸류에이선 매력이 부각돼 진입 시점 적기로 판단된다. 저평가 종목들에 대한 비중확대 전략을 지속하는 동시에, 차기 주도주 발굴을 통해 시장대비 월등한 성과를 이어가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