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렌딧, 제20회 중소기업기술혁신대전 중기부 장관상 수상

개인정보 보호 관리체계 및 정보보호 우수성 인정

P2P금융기업 렌딧(대표 김성준)은 26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20회 중소기업기술혁신대전'에서 기술보호유공자 부문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기술 기반의 새로운 금융회사로서 개인정보 보호 관리체계 및 정보보호에 있어 우수성을 인정 받은 결과다. 

 

우선 개인정보 보호 관리체계 수립을 위한 컨설팅을 통해 대외 컴플라이언스 및 관리·물리·기술적 취약점을 분석한 후 위험을 식별, 제거할 수 있도록 종합적 개인정보 보호 대책을 수립했다.


또 개인정보 보호 솔루션 구축 사업을 통해 다양한 보안 업무를 체계화하고 자동화하는 등 정보 보호 분야에 꾸준히 투자해 왔다.

 

특히 P2P금융이 현재 전자금융감독규정의 규제 대상에 포함되어 있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기존 금융업계가 준수하고 있는 정보보호 인력 및 예산 보유 비율 규정을 상회하는 수준을 갖추었다는 점을 높이 평가 받았다.

 

P2P금융산업의 건전성을 높이는 데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신용대출 위주의 업체들과 뜻을 모아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를 조직하고, 강도 높은 자율규제안을 제정해 공감대를 넓혀 왔다.


자율규제안의 핵심은 고객 자산을 보호할 수 있는 강력한 방안을 의무화하고, P2P금융사가 취급하는 위험 대출 자산의 비율 설정을 통해 보다 근본적인 투자자 보호안을 마련한 것이다. 또한 협회 가입 및 회원 자격 유지 요건을 강화해 적격 P2P금융사에 대한 기준을 제시했다.

 

김성준 렌딧 대표는 “P2P금융은 기술과 금융이 결합된 새로운 금융산업으로, 모든 서비스가 100% 온라인 상에서 이루어지기 때문에 정보 보호 분야에 대한 연구와 투자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정보 보호는 물론 산업 건전성을 위해 노력하며 업계의 표준을 제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