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SK텔레콤, 5G로 8K 초고화질 시대 앞당긴다

삼성전자와 세계 최초 5G-8K TV 개발 및 사업화 추진 위한 MOU

SK텔레콤이 삼성전자와 손잡고 세계 최초 5G-8K TV 개발 및 사업화를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8K(가로∙세로 7680x4320 해상도)는 UHD(4K)보다 4배 선명한 현존 최고 TV 화질이다. SK텔레콤은 초저지연, 초광대역 5G 기술을 활용해 삼성 8K TV에서 8K 초고화질 영상을 무선으로 직수신하는 환경을 구현한다.


지금처럼 화면 일부분을 줌인(Zoom-in)해서 8K 화질로 보는 것이 아니라 온전히 모든 화면을 8K 화질로 즐길 수 있게 된다. 5G로 OTT 서비스의 풀HD 영상도 8K 화질로 끌어올림으로써 8K 콘텐츠 수도 대폭 늘어날 전망이다.

 

삼성 8K TV 시청자들은 앞으로 5G 네트워크를 통해 8K 영상, 멀티뷰 중계, AR·VR 콘텐츠 등 한층 진화한 미디어 서비스를 즐길 수 있다.

 

먼저 푹(POOQ)과 옥수수의 풀HD, UHD 영상을 TV에서 8K 화질로 볼 수 있게 된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5G 네트워크에 모바일 엣지 컴퓨팅, NBMP(네트워크 기반 미디어 처리) 기술을 적용해 고용량의 8K 영상 데이터를 끊김 없이 8K TV로 전송한다.

 


삼성전자는 AI 기반 8K 업스케일(Upscale) 기술과 차세대 코덱 기술로 풀HD, UHD 영상을 8K 화질로 올려준다. 또한 8K TV에 5G 동글(Dongle)을 탑재해 8K 영상 직수신을 지원한다.

 

삼성전자가 이미 출시한 ‘The Sero(세로) TV’는 스마트폰과 연동해 가로, 세로로 TV 본체를 자유자재로 회전시킬 수 있어, 스마트폰과 동일한 UX(사용자경험)를 제공한다. 여기에 SK텔레콤의 5G 네트워크와 초저지연 멀티뷰 중계 기술(S-Tile, MMT 등)을 연계하면, TV로 고화질 멀티뷰 영상을 끊김 없이 볼 수 있다.

 

AR·VR 콘텐츠 분야에서도 양사간 기술 시너지가 기대된다. 양사는 SK텔레콤의 디지털 가상화 플랫폼 ‘이스페이스(eSpace)’와 8K TV 의 연동 기술을 공동 개발함으로써 AR·VR 콘텐츠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8K TV는 화소 수가 3300만개에 달해 기존 화질 대비 높은 몰입감과 입체감을 제공하므로 디지털 가상화 콘텐츠를 감상하는데 적합하다.

 

이외에도 양사는 스마트오피스, 디지털 사이니지 등 여러 분야에서 5G와 TV·디스플레이를 연계한 신규 B2B 사업을 발굴 및 추진하기로 했다.

 

SK텔레콤은 이번 협력을 통해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글로벌 8K TV 수요에 적극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업계에 따르면, 8K TV 시장은 올해 30만대, 2020년 142만대, 2021년 346만대 수준으로 확대된다.


특히 내년 올림픽이 중요한 분기점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삼성전자, 파나소닉 등 TV 제조사들이 올해 초 설립한 8K 협의체인 ‘8K 어소시에이션’에 동참하는 기업 수도 빠르게 느는 추세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은 “5G-8K TV는 초저지연 5G 네트워크와 초고화질 TV 기술의 집약체”라며, “5G 기술이 하이퍼 미디어 세상을 앞당길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