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NH농협은행, '추석 맞이 우리 농산물, 송편 나눔행사'

NH농협은행(은행장 이대훈) 기업투자금융부문은 9일 서울시 마포구 소재 삼동소년촌을 찾아 '추석 맞이 우리농산물, 송편 나눔행사'를 실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유윤대 기업투자금융부문 부행장을 비롯한 임직원 10여명이 참석하여 생활관 청소와 유아돌봄 봉사활동을 실시하고, 임직원들의 자발적 성금으로 마련한 송편과 우리 농산물을 기증하였다.

 

유윤대 부행장은 “민족대명절 추석을 앞두고 아이들과 함께하는 소중한 시간이었다”며, “앞으로도 나눔을 실천하며 농업·농촌의 가치를 공유할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해 국민의 농협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산업별 영향 보고서 발표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산업별 영향’ 보고서를 발간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코로나19'의 확산은 관광객 축소와 외출자제, 중국 내수 위축 등을 통해 유통업ㆍ호텔업ㆍ항공업ㆍ화장품업 등의 직접적인 피해가 예상되며, 중국기업의 조업중단이 장기화될 경우 공급망 타격으로 인한 글로벌 가치사슬(GVC) 약화로 IT, 자동차를 포함한 대부분의 국내 제조업으로 충격이 확산될 수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가 세계적 전염병(Pandemic)으로 대유행할 가능성은 높지 않지만 경제적 파급력은 사스 충격을 뛰어넘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지난 16일 ‘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산업별 영향’ 보고서를 통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에서의 글로벌 가치사슬(GVC)이 약화될 경우 중국의 생산 비중이 높은 섬유, 가죽·신발, 전자 광학기기, 기계, 운송장비 등을 중심으로 글로벌 공급망에 혼란이 발생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특히 한국의 경우 중국과의 높은 경제적ㆍ지리적 연결성으로 산업 전반의 타격이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중국인 관광객 축소와 외출자제 등으로 인한 소비위축으로 여행ㆍ숙박ㆍ면세ㆍ항공ㆍ화장품 산업의 직접적인 타격이 우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