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우수 기업

맞춤형 자산관리 서비스 AIM, “누적 관리자산 500억 돌파”

맞춤형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주식회사 에임(대표 이지혜)의 누적 관리 자산이 500억을 돌파하며 고속 성장 중이다.



에임은 월가 상위 1% 투자기관의 투자 철학과 노하우를 모바일 앱 서비스 ‘AIM’으로 구현해 제공하고 있다.


사용자가 간단히 재무 상황과 투자 목표, 기간 등을 입력하면 인공지능이 알아서 맞춤형 자산 포트폴리오를 제시하고, 전문가의 조언이 더해진 실제 투자까지 단 10분이면 충분할 만큼 편리한 사용성이 특징이다.


안정성 또한 높아 투자 초심자도 마음 편히 장기투자를 할 수 있다.


최소 300만 원으로도 77개국 12700여개  글로벌 자산에 분산투자가 가능하고, 위기 감지 시 미리 달러나 금 등 안전자산 투자 비중을 늘리는 전문적인 관리(리밸런싱)가 이뤄진다. 실제 코스피 지수가 20% 하락한 지난 1년 동안에도 AIM은 평균 10%대 수익률을 유지하고 있다.


에임은 연내 ‘AIM Saving' 서비스를 정식 런칭할 계획이다. 기존의 Investing 서비스와는 달리 단기자금 관리에 특화된 서비스로 미국 정부가 발행하는 AAA 등급의 초우량 국채 위주로 구성된다. 연 5%대 적금 금리 수익률과 만기 100% 원리금 상환을 보장한다.


에임의 Jenna Lee (이지혜) 대표는 “국내 최초의 B2C 자산관리 앱을 출시한 AIM이 곧 설립 5년을 맞게 된다. 단순한 수익 제공에 그치지 않고, 건강한 투자철학과 가치관을 꾸준히 소통하며 신뢰 기반의 성장을 이어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에임은 글로벌 투자 알고리즘의 투자자문을 받아 이를 앱 내에서 간편하게 실행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혁신 스타트업이다. 현재 국내에서 가장 많은 개인 고객이 이용하고 있으며, 전문 경력을 보유한 금융/IT 인재 6명과 A.I. 알고리즘 에스더가 함께하고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