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선정에 1064개 중소기업 참여

수요기업으로부터 기술력 인정받은 중소기업 대거 몰려

중소벤처기업부와 기술보증기금은 지난 1일 마감한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선정에 총 1064개의 중소기업이 참여했다고 6일 밝혔다.
 


강소기업 100은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소재·부품·장비 전문기업 육성 로드맵인 ‘스타트업 100, 강소기업 100, 특화선도기업 100 프로젝트’ 중 첫 번째 시행되는 프로젝트다.
 
선정된 기업들은 향후 5년간 30개 사업에 대해 기술개발부터 사업화까지 전(全)주기에 걸쳐 최대 182억원을 지원받을 수 있어 빠른 기술혁신과 성과창출로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기술자립도를 높이고, 미래 신산업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주요 권역별로 사업설명회를 진행한데 이어 현장의 요구로 2회 더 추가 개최됐으며, 약 2000개의 중소기업이 참여하는 등 중소기업의 뜨거운 관심 속에 지난 1일 신청이 마감됐다. 그 결과 총 1064개의 중소기업이 강소기업 사업을 신청해 10:1 이상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기술분야별로는 기계금속 23.0%(245개), 전기·전자 20.3%(216개), 반도체 15.9%(169개) 순으로 기업들의 지원이 많았다. 지역별로는 경기 40.0%(426개), 경남 8.0%(85개), 서울 7.5%(80개) 순이며, 소재·부품·장비 기업이 많이 분포한 경기 권역의 중소기업들이 대거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액 규모별로는 100억 이하 46.4%, 100억 초과 1000억 이하 38.6%, 1000억 초과 1.8%로 100억 초과 500억 이하 기업(31.6%)이 가장 많이 참여했다.


신청 기업 중 수요대기업·중견기업·공공기관의 추천을 받은 중소기업은 총 466개사로 확인되었으나, 추천서 제출 마감인 이후 정확한 집계가 가능하다. 추천을 받은 중소기업은 수요기업으로부터 추천서를 받아 서류평가 종료 전인 6일까지 제출해야하며, 향후 현장평가를 통해 수요기업과의 구매연계 가능성 등을 중점적으로 검토해 평가할 때 우대할 예정이다.
 
한편, 유가증권 상장기업 2개, 코스닥 상장기업 72개, 코넥스 상장기업 7개 등 선도적인 중소기업들도 이번 사업에 신청하는 등 큰 관심을 보였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