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SC제일은행, GS리테일과 업무 협약 양해각서 체결

SC제일은행은 지난 14일 GS리테일과 업무 제휴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제휴는 양사의 금융•유통 서비스 이용 고객의 편의를 증대하기 위한 것으로 SC제일은행은 GS리테일의 넓은 유통망과 다양한 브랜드를 이용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프로모션 및 마케팅을 공동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제휴에 따라 GS리테일의 편의점인 GS25의 CD/ATM기에서 SC제일은행 거래 수수료가 획기적으로 낮아진다. 오는 20일부터 SC제일은행 거래 고객들은 전국 GS25에 설치된 1만여 대의 제휴 CD/ATM기에서 SC제일은행의 기기와 동일한 수수료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장호준 SC제일은행 리테일금융총괄본부 부행장은 “앞으로 금융•유통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많은 분야에서 국내 유통업계 강자인 GS리테일과 다양한 협업을 진행하겠다”며 “이를 통해 양사의 고객에게 더 편리하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하나은행,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에 4000억원 긴급 지원 하나은행은 ‘코로나19’ 피해 확산에 따라 조속한 피해 복구 및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긴급 지원을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우선 피해가 심각한 대구ㆍ경북지역 자가격리자와 소외계층을 위해 마스크, 손소독제 등 소독용품과 생필품 등을 담은 행복상자 2020개를 구호단체에 전달한다. 또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총 4000억원 한도로 업체당 최대 5억원의 경영안정자금을 신규 지원하고, 기존대출 만기 및 분할상환 도래 시 최장 1년 까지 상환을 유예하며 최대 1.3%의 금리감면을 지원한다. 하나은행은 침체된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전통시장 소비 독려 등의 소비촉진 방안을 마련해 어려움에 처한 지역 소상공인을 지원키로 했다. 아울러 주요 거점 점포에 피해기업 지원을 위한 금융상담센터를 운영한다. 하나은행 을지로 본점 및 명동 사옥, 세종시 등 총 3개소는 즉시 설치해 운영하고, 향후 지역 주요 거점 점포 등을 중심으로 전국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 피해 확산으로 어려움에 처한 소외계층 및 소상공인을 위해 긴급 지원 대책을 마련했다”며 “아울러 임직원 모두가 동참하여 피해 확산 방지와 지역경제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