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KB손해보험, 서울대 FMTC와 자율주행차 상용화 대비 보험제도 공동 연구

양종희 사장, ​"미래 기술 발전과 제도 변화에 대응해 업계 혁신 선도 할 것"

KB손해보험은 지난 16일 서울대학교 미래모빌리티기술센터(센터장 이경수)와 미래 모빌리티 분야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FMTC(Future Mobility Technical Center)는 서울대학교가 자율주행차에 기반한 미래 스마트 도시환경 조성을 위한 기술, 제도,법규 및 사업화 전략 등을 연구하고 실증하기 위한 연구센터이다.​​


양 기관은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앞으로 다가올 자율주행차 상용화 시대에 대비해 관련 보험 제도를 공동 연구할 예정이다.이를 위해 향후 공동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FMTC의 인프라 사용 및 자율주행차 관련 연구 시 우선권을 보장하기로 했다.​​


아울러KB손해보험은 서울대학교와 기업 간 자율주행차 관련 산학연 협의체인 미래모빌리티컨소시엄(FMC : Future Mobility Consortium)에도 참여하기로 했다.​​
​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이번 협약식에는 양종희KB손해보험 사장과 이경수FMTC센터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KB손해보험 양종희 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 자율주행차 관련 자동차보험 연구에 많은 발전이 있으리라 기대한다”며“KB손해보험은 앞으로도 자율주행차를 비롯한 미래 기술 발전과 제도 변화에 대응해 업계 혁신을 선도하는 회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LG전자-협력사, ‘코로나19 극복’ 위해 상생협력 강화 LG전자가 코로나19로 인해 협력사가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상생협력을 강화한다. 24일 LG전자는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협력사 (주)유양디앤유에서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갖고 상생방안을 발표했다. 최근 LG전자는 코로나19가 협력사의 원재료 수급과 조업에 미치는 영향을 수시로 확인하며 마스크 공급, 항공 운송비 지원 등 협력사가 긴박하게 필요로 하는 부분을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LG전자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해외에 있는 협력사들이 국내로 돌아오거나 국내 생산을 확대할 경우 생산성 향상을 위한 컨설팅, 무이자 자금, 구매물량 보장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자금 운영의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는 우선해서 무이자 혹은 저금리 대출을 받을 수 있다. LG전자는 지난해 400억 원 규모였던 무이자 자금을 올해 550억 원으로 확대한다. 자금을 지원하는 일정도 지난해보다 4개월 앞당겨 이달 내에 진행해 협력사가 설비 투자, 부품 개발 등을 차질없이 이어가며 경영 안정성을 높일 수 있게 지원할 계획이다. LG전자는 기업은행, 산업은행 등과 함께 저금리 대출을 위한 2000억 원 규모의 상생협력펀드도 운영하고 있다. 협력사 상생협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