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금융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피해 중소기업 특별자금지원

중소기업 대출 상환 유예·금리 감면, 소상공인 특별자금지원

금융권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피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금융지원을 시행한다고 2일 밝혔다.


■우리은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피해 중소기업 특별자금지원


우리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피해가 예상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해 오는 3일부터 1000억원 규모의 특별자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우리은행은 중국 관련 수출입 중소기업과 음식, 숙박, 관광업 등을 영위하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경영안정을 위한 대출신규와 무상환 대출연장을 각 500억원 규모로 지원한다. 대출금리는 최고 1.3%까지 우대하며, 외환수수료 등도 우대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경기침체 우려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자금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적극 지원하겠다”며 “향후 피해 규모를 고려해 지원 한도를 증액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은행은 직원에게 마스크와 손세정제를 제공하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 고객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힘쓰고 있다.


■KEB하나은행, 우한 폐렴 피해 업종 긴급경영안정자금 지원


KEB하나은행은 우한 폐렴으로 피해가 예상되는 업종에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


피해 중소기업과 개인사업자에 대해 총 3000억원 한도로 신규 자금을 지원한다. 업체별 한도는 5억원 이내다. 관광객 감소로 타격이 우려되는 여행과 숙박업, 음식점을 비롯한 수출입기업이 대상이다.


KEB하나은행은 지성규 은행장을 위원장으로 한 비상대책위원회를 열고 현재의 위기대응 단계를 '경계' 단계로 격상해 국가전염병에 대한 신속한 대응 체계를 유지키로 했다.


이를 위해 KEB하나은행은 은행 영업점을 찾은 손님들의 감염예방을 위해 전 영업점에 손님용 손 소독제 및 비접촉식 체온계를 비치키로 했으며, 감염 예방 수칙을 안내키로 했다. 또한 은행 전 영업점 직원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동거가족을 포함한 직원의 감염 의심 및 확진시 자가격리 등의 비상조치를 시행할 계획이다.


■NH농협은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피해고객 금융지원


NH농협은행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개인과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1월31일부터 6월30일까지(잠정) 금융지원을 실시한다.



대출지원 대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으로 입원·격리된 개인, 중국 수출입 실적이 있는 중소기업 그리고 병의원·여행·숙박·공연 업종 등 관련 피해가 우려되는 소상공인(중소기업 포함) 등이다.


기업은 최대 5억원, 개인은 최대 1억원까지 신규자금을 지원하며, 최고 1.00% 이내(농업인 최대 1.70%이내) 대출금리 감면과 최장 12개월까지 이자납입도 유예 가능하다.


또한, 기존 대출고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피해를 입었을 경우 심사결과·신용등급에 관계없이 기한연기가 가능하며, 최장 12개월까지 이자 및 할부상환금 납입유예 혜택도 지원한다.


■신한은행, 우한폐렴 확산 피해 중소기업에 금융지원



신한은행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금융지원을 실시한다.


신한은행은 해당 업종 기업들 중 자금 운용에 일시적인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업체당 5억원 이내로 총 1000억원 규모의 신규 대출을 지원한다. 피해 규모를 감안해 필요시 총 지원 한도를 증액할 예정이다.


또 해당 기업들의 기존 대출의 상환 일정을 유예하고 연기·대환 시 금리를 최대 1.0%까지 감면할 계획이다. 또한 국내 피해기업 지원뿐 아니라 신한 중국법인을 통한 현지 교민 및 한국 기업에 대한 지원 방안도 모색한다.
 
고객과 직원들을 위한 바이러스 확산 방지 활동도 한층 강화한다. 영업점을 방문하는 고객들의 감염병 예방을 위해 객장 내 코로나 바이러스 안내문을 설치하고, 창구마다 손 세정제를 상시 비치할 예정이다.


■KB국민은행,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기업’대상 금융지원 실시


KB국민은행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확산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금융지원을 시행한다.

 

이번 금융지원 대상은 관광 •여행 •숙박 •공연 •외식 등의 업종을 영위하는 중소기업 중 해외여행 수요 감소 또는 단체 예약 취소 등의 사유로 일시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이다.

 
긴급 운전자금이 필요한 기업에게는 피해규모 이내에서 업체당 최대 5억원 한도로 신규 대출을 지원하며, 최고 1.0%p의 금리우대 혜택도 제공한다.

 
더불어 피해기업 중 만기가 도래하는 대출금을 보유하고 있는 경우에는 추가적인 원금 상환 없이 최고 1.0%p 이내에서 우대금리를 적용해 기한연장이 가능하다. 또한, 행정관청의 피해사실확인서 발급 고객을 대상으로 피해 발생일로부터 3개월 이내에 원리금을 정상 납입할 경우 연체이자를 면제할 계획이다.

 

한편, KB국민은행은 서울신용보증재단 등 지역신용보증재단 특별출연을 통해 4600억원 규모의 대출도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피해 기업을 포함한 경영애로를 겪고 있는 각 지역의 소상공인 금융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