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공유 · 문화

롯데건설, 지난해 87개 봉사팀 238건 사회공헌활동...기업의 사회적 책임 다할 것

롯데건설이 지난해 87개의 봉사팀이 238건의 사회공헌을 펼치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롯데건설은 '1대 3 매칭 그랜트 제도'를 통해 활발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칠 수 있었다. 이 제도는 매달 전 임직원이 급여 일부분을 기부하면 회사에서는 그 3배를 기부하는 제도다. 롯데건설은 이를 통해 매년 러브하우스를 비롯해 현충원 묘역 단장, 사랑의 연탄 나눔 등의 사회공헌 활동을 해왔다.


롯데건설은 '샤롯데 봉사단'이 지역 밀착형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샤롯데 봉사단은 2011년 18개의 팀으로 시작해 나눔의 즐거움을 회사 전체로 전파하며, 작년에는 87여개의 봉사팀으로 발전해 238건의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했다.


디자인연구소의 봉사팀은 '안전한 서울 놀이터 만들기'란 주제로 반포본동 아파트 단지의 어린이 놀이터를 보수하는 활동을 했다. 아이들이 안전하게 놀이터를 이용할 수 있도록 놀이터 기구 세척, 페인트 작업, 표면을 매끄럽게 해주는 젯소 작업 등을 실시했다.


플랜트사업본부의 EPC Control부문 봉사팀은 노인복지시설과 연계해 저소득 노인 가정을 대상으로 반찬 배달을 4년 가까이 꾸준히 하고 있으며, 롯데케미칼 HC2 Project 현장의 봉사팀은 여수 신덕해수욕장의 쓰레기를 수거하는 활동을 진행했다.

 

해외영업본부의 봉사팀은 2014년부터 매월 다문화 가정 어린이들의 학습을 지원하고 있으며, 기술연구원의 봉사팀은 장애인 복지시설 이용자들의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 전망대 관람을 돕는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롯데건설은 이와 함께 건설업의 특성을 살린 시설 개선 사회공헌인 러브하우스도 진행하고 있다. 작년에는 서울 동대문구에서 3곳, 금천구에서 1곳, 부산 3곳에서 노후화된 건물의 내·외부를 수리하고, 수혜자에게 필요한 가전제품 등을 지원하는 활동을 했다. 이 활동을 통해 지난해 말까지 총 66가구의 시설 개선을 완료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하는 기업으로서 지역 밀착형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왔으며, 지속가능발전목표와 연계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다양한 분야의 사회공헌 활동으로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