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경제

동서발전, 2020년 5개 발전기 장기무고장 달성

한국동서발전는 지난 5일 일산화력 가스터빈 2호기를 포함한 총 5개 발전기가 최근 10일 사이에 장기무고장 운전을 연속 달성했다고 밝혔다. 
 


장기무고장 운전은 각 발전기별로 실제 운전시간 기준 15000시간 동안 설비의 고장정지 없이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한 것을 의미하며, 발전소의 운영능력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핵심 성과지표이다.
 
이번 성과는 ▲CEO를 비롯한 경영진의 현장경영활동을 통한 무고장 혁신환경 조성 ▲경영목표 달성을 위한 전 직원의 헌신적인 설비 점검·정비 ▲고장 조기예측 시스템 적용 등 선진화된 발전운영관리시스템 활용 등이 종합적으로 어우러진 결과이다.
 
동서발전은 100일 단위 무고장 달성운동, 잠재고장예보제를 기반으로 2020년 발전사 최초 전발전기(37기) 무고장 운전 달성을 목표로 전사적 노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전 직원 역량 결집을 위해 전발전기 100일 단위 무고장 달성운동을 전개하여 단기목표 반복달성을 통한 전 발전기 1년 무고장 달성 추진하고 있다.

 

CEO 주관으로 과거 설비 운영 빅데이터를 분석하여 발전기의 생애주기별·계절별·일별·시간대별 주요 고장요인을 도출하고 전직원에게 공유하는 잠재고장예보제를 발전사 최초로 도입하는 등 선제적 고장 예방체계를 구축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번 5개 발전기 장기무고장 운전은 계절관리제의 영향으로 출력 변동운전과 수시 기동정지 등의 악조건 하에서 거둔 결실이다”며 “이번 성과를 기반으로 2020년 전 발전기 무고장 운전을 반드시 달성 할 것”이라고 밝혔다.


동서발전은 과학적 설비관리기법과 전방위적 고장예방활동으로 2019년 발전사 역대 최저 고장정지율(0.011%)을 달성했으며 이는 2001년 4월 한전에서 분리된 이후 발전회사 실적 중 최고 기록이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