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우수 기업

비응급 의료 동행 플랫폼 위드메이트, 에리치와 파트너쉽 체결

비응급 의료 동행 플랫폼을 운영하는 위드메이트가(대표 지승배) 지난 4일 한국 에리치와 전략적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현재 에리치는 요양 보호사에게 양질의 일자리와 전문 교육 기관의 정보를 제공하고, 환자와 보호자에게 해당 요양 보호사를 연결해 양질의 케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시니어 헬스 케어 토탈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다.


위드메이트는 업무 협약을 체결한 에리치와 효율적인 협력을 통해 비응급 의료 동행 서비스를 제공할 전문 요양 보호사 인력을 공급 받고, 서비스 수요를 공유해 국내 시니어 헬스 케어의 발전적 선순환을 이루겠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양사는 에리치를 통해 모집된 전문 요양 보호사에게 위드메이트가 일자리를 제공하고, 증가하고 있는 시니어 케어 서비스 수요를 효과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업무 협약에 대해 위드메이트의 지승배 대표는 “국내 시니어 헬스 케어의 발전을 열망하는 양사의 뜻이 일치했다”며, “이번 전략적 업무 협약 체결에 적극적으로 협력해준 에리치 경영진에게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위드메이트는 2015년 국내 최초로 ‘비응급 의료 동행 서비스’를 출시했으며, 특히 항암 치료 전문 동행에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로 알려져 있다. 또, 위드메이트는 5년간 3500건 이상의 서비스를 진행하며 쌓은 경험과 신뢰, 그리고 데이터를 바탕으로 2월 중순 자체 플랫폼과 함께 정식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언택트 서비스 ‘아이보리 베베캠’, 코로나19 확산과 함께 이용자 급증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이 확산되면서, 다양한 업체들의 '언택트' 서비스가 최근 각광을 받고 있다. 언택트(Untact)는 기술의 발전을 통해 사람 간 직접적인 접촉을 피하는 것을 뜻하는 일종의 '사회적 거리 두기'를 의미한다. 국내 산후조리원 신생아 실시간 영상 공유 서비스를 운영하는 아이앤나(대표 강수경, 이경재)는 코로나 확산으로 산후조리원에서 산모의 가족 및 친인척 방문자를 선별적 제한하고 있는 가운데, 언택트 서비스인 자사의 아이보리 베베캠 서비스 이용자 비율이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2배가량 증가했다고 밝혔다. 아이앤나에 따르면 코로나 위기 경보가 심각으로 격상된 2월 23일부터 한달간 아이보리와 제휴한 180개 산후조리원에서 아이보리 베베캠을 이용하는 산모이용자의 비율은 전년에 비해 15% 증가했으며, 같은 기간 가족 이용자의 비율은 4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산후조리원에서는 코로나 19 신생아 감염을 우려해 가급적 외부인의 산후조리원의 방문을 제한하고 있으나, 아기를 보고싶은 경우 언텍트 서비스를 활용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아이보리 베베캠 서비스를 활용할 경우, 가족들이 산후조리원에 직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