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로드

KISA, 새롭게 도입한 '제1기 사내벤처' 공식 출범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올해 새롭게 도입한 사내벤처 제도를 통해 제1기 사내벤처를 공식 출범했다고 10일 밝혔다. 창의적인 조직문화 조성과 정보보호분야 신사업 발굴을 위해 지난 1월 사내벤처팀을 선발했으며, 사내벤처의 성공적인 운영 및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과 출범식을 KISA 나주본원에서 개최했다. 



내부공모와 내·외부 전문가 평가 등을 거쳐 최종 선정된 제1기 사내벤처 ‘Security AI+’팀은 정보보호 R&D, 클라우드 인프라 보안, 투자유치·산업 전문가로 구성됐다.


사내벤처팀은 앞으로 인공지능과 빅데이터에 대한 전문지식이 없어도 경연(Challenge)대회를 개최할 수 있는 ‘AI+ Challenge 플랫폼’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사내벤처팀은 올해 말까지 독립된 별도의 업무공간에서 창업교육, 컨설팅, 투자자 연결 등의 지원을 제공받는 인큐베이팅을 거친 뒤, 최종 심사를 통해 분사창업 여부가 결정된다. 또한 분사 이후 사업에 실패하더라도 창업휴직 제도를 통해 3년 이내에 KISA로 복귀할 수 있다. 


김석환 원장은 “사내벤처 출범을 통해 원내 혁신문화가 활성화되고, 나아가 신성장 동력 발굴과 일자리 창출 등의 선순환 효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마리오아울렛, '2020 국가 소비자중심 브랜드 대상' 수상 마리오아울렛(대표 홍성열)이 20일 더 플라자 호텔 에서 열린 ‘2020 국가 소비자중심 브랜드 대상’ 시상식에서 패션쇼핑몰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동아일보가 주최한 이번 시상식에서 마리오아울렛은 도심형 아웃렛이라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도입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마리오아울렛은 2001년 국내에 아웃렛 개념이 생소하던 시기에 대한민국 최초의 패션 정통 아웃렛을 선보여 눈부신 성장을 이뤄 왔다. IMF 외환위기 시절 불 꺼진 구로공단 지역을 수도권 최대 규모의 패션 아웃렛 타운으로 변화시키는 데 앞장섰으며, 현재는 500개 이상의 국내외 유명 브랜드를 보유한 대규모 도심형 아웃렛으로 자리매김해 오고 있다. 현재 마리오아울렛은 가산•구로디지털단지(G밸리) 내 랜드마크로 지하철 1∙7호선은 물론 다양한 버스가 경유하는 서울 서남권 교통 요지에 있는 이점을 가지고 있다. 해당 쇼핑몰은 쇼핑뿐만 아니라 오락, 여가, 문화, 식사 등을 모두 아우르는 라이프스타일 체험 공간을 선보이고 있다. 3개의 쇼핑관으로 구성된 도심 속 복합문화 공간으로 1관은 '패션 전문관', 2관은 '레저 전문관', 3관은 '라이프스타일몰'로 특화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