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CJ CGV, 2019년 매출 1조 9423억원…전년 동기 대비 9.8%↑

4분기 매출 4983억원, 영업이익 452억원… 국내 매출 2567억원, 영업이익 254억원

CJ CGV가 2019년 연결 기준 매출 1조 9423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9.8%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연간 영업이익은 1232억원으로 58.6% 증가했다.

 


지난해 CJ CGV가 진출한 해외 국가들의 글로벌 박스오피스가 증가하면서 매출은 10% 가까이 증가했다. 국내 법인의 전사적 비용 절감, 베트남 및 인니 법인의 실적 호조에 힘입어 영업이익 또한 대폭 증가했다. CJ CGV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으로 국내를 비롯한 8개국에서 579개 극장, 4163개 스크린을 운영하고 있다.

 

반면 국제회계기준(IFRS)에 따른 리스 회계기준 변경, 터키 영화법 개정에 따라 터키 실적이 악화되면서 영업권 손상으로 이어져 당기순손실이 발생했다. 영업권 손상은 현금유출이 없는 장부상 평가 손실로, 사업 운영의 근간이 되는 영업이익과 현금흐름에는 영향이 없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해외 관객 수가 꾸준히 늘고 있는 점은 고무적이다. 2017년 이후 글로벌 관객 수는 국내 관객 수를 3년 연속 넘어섰다. 2019년 국내 CGV를 찾은 관객 수는 1억 695만명이었으며, 글로벌에서는 1억 1631만명을 기록한 것이다.

 

오감체험특별관 4DX와 다면상영특별관 스크린X도 진출 국가와 스크린 수, 상영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늘리면서 새로운 영화 관람의 대표 포맷으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는 점도 긍정적이다.

 

지난해 4분기만 놓고 보면, 매출 4983억원, 영업이익 452억원을 기록했다. 4분기 실적을 사업 부문별로 살펴보면 우선 국내사업은 2567억원의 매출과 254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지난해 4분기에 개봉한 ‘조커’, ‘겨울왕국2’, ‘백두산’ 등이 흥행하면서 국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5% 증가했다. 신규 사이트 증가에 따른 운영비가 늘어나는 상황에서도 적극적인 비용절감 노력에 힘입어 영업이익 또한 증가세를 유지했다.

 

중국의 경우에도 건국 70주년 국경절 연휴를 맞아 개봉한 ‘나와 나의 조국’, ‘중국기장’ 등 로컬 영화가 흥행하면서 매출과 영업이익의 성장을 견인했다. 4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980억원, 46억원을 기록했다.

 

터키는 영화법 개정으로 인해 미뤄진 기대작이 4분기에 순차적으로 개봉하면서,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6% 증가한 550억원, 영업이익은 22.0% 증가한 122억원을 기록했다.

 

베트남에서는 할리우드 및 로컬 콘텐츠가 동반 흥행하면서 매출 성장은 물론 영업이익 흑자 전환에도 기여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36% 증가한 419억원, 영업이익은 25억원이다.

 

CJ CGV의 자회사 CJ 4D플렉스는 4분기에 ‘겨울왕국2’ 외에 기대를 모았던 다른 4DX 특화 콘텐츠가 당초 기대에 미치지 못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6.2% 감소한 318억원을 기록했다. 매출 감소와 함께 판관비가 증가하면서 영업이익은 적자 전환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CJ 4D플렉스는 2019년을 여러 긍정적인 면을 확인한 한 해로 평가했다. 전 세계 65개국 730개 4DX관에서 2680만 명의 관객이 4DX로 영화를 관람할 정도로 매년 상영관과 관객 수 스코어를 경신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4DX로 영화를 본 관객이 300만 명을 넘어섰다. ‘알라딘’과 ‘겨울왕국2’는 영화 OST와 4DX 모션 효과가 시너지를 내며 4DX로 관람하는 동안 노래를 따라 부르는 ‘4DX 댄서롱(Dance-along)’이라는 새로운 관람 트렌드를 이끌었다.

 

음악, 공포,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장르에서 인기를 끈 스크린X도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지난해 국내외 스크린X 관람객은 4백만 명을 넘어섰고, 지난해 1월 국내에서 2주일 동안 상영한 ‘러브 유어셀프 인 서울’은 22만명 넘는 관객을 동원했다.

 

최병환 CJ CGV 대표는 “올해 1월 업계 최초로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인 'CES 2020'에서 4면 스크린X, 차세대 4DX 좌석을 선보이는 등 미래 신기술 확보를 위한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며 “모바일 퍼스트에서 AI(인공지능) 퍼스트로 변화하는 고객 트렌드에 맞춰, CGV를 방문한 고객에게 차별화 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스마트 시네마 구현에도 앞장서 극장 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우리은행, 대전지역 코로나19 피해 소기업·소상공인에 특별자금 지원 우리은행은 대전신용보증재단과 ‘2020년 우리은행 특별출연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대전신용보증재단에 출연한 5억원을 재원으로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이 예상되는 대전지역 소기업·소상공인에게 75억원 규모의 보증서 담보대출을 지원한다. 대출한도는 최대 1억원, 대출기간은 최대 5년이다. 대출기간과 대출금액에 따라 연 0.2%p의 보증료가 우대된다. 특히, 보증서를 담보로 대전광역시 이차보전대출을 받는 경우 대전광역시로부터 대출이자 일부를 최대 연 3.0%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대전신보 소상공인 통장’을 대출과 함께 이용할 경우 인터넷뱅킹이체수수료 등이 면제된다. 한편 우리은행은 2월부터 서울특별시, 인천광역시, 전라북도, 신용보증재단중앙회 등과 특례보증 업무협약을 맺고 일시적으로 자금경색을 겪고 있는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다양한 금융지원책을 제공하고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가 예상되는 대전지역 소기업·소상공인에게 힘이 되고자 지원방안을 마련했다”며 “경기침체 및 소비심리 위축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전북, 울산 등으로 특별출연을 확대할 계획이다”고 말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