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티아이, 저소득층 아동 위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비 후원

하나금융티아이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인천지역본부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대비 아동용 마스크 1000매와 손소독제 100개를 전달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 사용과 손 씻기는 필수적인 예방수칙이지만 기본적인 생활비도 부족한 저소득층 가정에서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여러 차례 구입하여 이를 지키기는 매우 어려운 현실이다.


하나금융티아이는 지난 2017년 인천 청라국제도시로 이전 후 지역사회와 함께 소통하며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해왔다. 이번 후원으로 이웃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자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지원하게 되었고,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인천지역본부를 통해 인천 지역 저소득층 가정 아동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유시완 대표이사는 “최근 마스크 수요가 급증하여 가격이 높아지며 모든 가정에 경제적 부담이 더해지고 있는 상황이라 이런 후원에 참여하게 되었다. 마스크와 손소독제가 지역 사회 내 감염 확산 방지에 도움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계속해서 지역사회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쳐 나갈 것을 약속 한다”고 밝혔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신정원 인천지역본부장은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감염 위험에 더 노출될 수 있는 상황에서 취약 계층에 대한 지원이 절실하다. 마스크와 손소독제가 꼭 필요한 아동들에게 잘 전달하겠다”면서 기업의 신속한 후원에 감사의 말을 전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언택트 서비스 ‘아이보리 베베캠’, 코로나19 확산과 함께 이용자 급증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이 확산되면서, 다양한 업체들의 '언택트' 서비스가 최근 각광을 받고 있다. 언택트(Untact)는 기술의 발전을 통해 사람 간 직접적인 접촉을 피하는 것을 뜻하는 일종의 '사회적 거리 두기'를 의미한다. 국내 산후조리원 신생아 실시간 영상 공유 서비스를 운영하는 아이앤나(대표 강수경, 이경재)는 코로나 확산으로 산후조리원에서 산모의 가족 및 친인척 방문자를 선별적 제한하고 있는 가운데, 언택트 서비스인 자사의 아이보리 베베캠 서비스 이용자 비율이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2배가량 증가했다고 밝혔다. 아이앤나에 따르면 코로나 위기 경보가 심각으로 격상된 2월 23일부터 한달간 아이보리와 제휴한 180개 산후조리원에서 아이보리 베베캠을 이용하는 산모이용자의 비율은 전년에 비해 15% 증가했으며, 같은 기간 가족 이용자의 비율은 4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산후조리원에서는 코로나 19 신생아 감염을 우려해 가급적 외부인의 산후조리원의 방문을 제한하고 있으나, 아기를 보고싶은 경우 언텍트 서비스를 활용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아이보리 베베캠 서비스를 활용할 경우, 가족들이 산후조리원에 직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