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로드

펄스시큐어, VPN 소프트웨어 무상 제공… “코로나19 여파 재택근무 기업 지원”

보안 솔루션 전문 업체 펄스시큐어(Pulse Secure)가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직장을 폐쇄하거나 재택 근무에 돌입한 기업들에 보안 원격 액세스 솔루션(VPN)을 무료로 제공할 계획이다. 제공되는 제품은 업계 최고 수준 보안 원격 액세스 솔루션(VPN)인 PCS(Pulse Connect Secure) 소프트웨어다.



PCS는 전 세계에서 가장 널리 사용되는 VPN 솔루션으로 언제 어디서든 클라우드나 데이터 센터의 애플리케이션에 안전하게 액세스할 수 있는 방안을 제공하고 있다. 이번에 한시적으로 제공되는 무상 PCS 소프트웨어 구독형 라이센스는 펄스시큐어 웹사이트에서 등록하면 된다.

펄스시큐어 CEO수드하카 라마크리슈나는 “ '코로나19'확산으로 인해 직간접적인 피해가 우려되는 아시아 지역의 기업 고객들과 임직원들의 고통을 펄스시큐어가 함께 나누기를 희망한다”면서 “이번 사태로 인해 일시적인 경영 애로를 겪고 있는 고객사를 포함한 모든 기업들과 임직원들의 효율적인 업무 안정화를 위해 펄스시큐어는 본사 차원에서의 적극적인 지원이 이루어 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전 세계 수많은 기업들의 임직원 안전과 효율적인 업무 정상화를 위해 다른 벤더사 및 파트너사들도 펄스시큐어와 뜻을 함께 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박경순 펄스시큐어코리아 지사장은 “최근에 날로 확산되는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는 한국 기업들이 미처 충분한 대책을 마련하기도 전에 갑작스런 재택근무로 인한 불편을 최소화하는 방안의 일환으로 본사에 요청하게 됐으며 본사에서 이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아시아 및 전 세계적으로 적용하게 됐다” 면서 “국내의 많은 기업들이 이를 활용하여 어려운 시기를 함께 잘 헤쳐나갈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세계보건기구(WHO)와 현지 보건 당국은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 (PHEIC)’를 선포했다. 그러면서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의 대중교통 이용과 사무용 공간 출입을 최소화하도록 기업의 재택근무를 권고했다.

펄스시큐어는 이에 발맞춰 아시아태평양 지역 기업들에게 최대 90일 간 사용할 수 있는 PCS 소프트웨어 구독 라이센스를 무상 제공한다. 펄스시큐어의 고객사뿐만 아니라 원격 액세스 솔루션이 긴급하게 필요한 전 세계 어떤 기업도 이용할 수 있다. 이 같은 혜택은 올해 5월 11일까지 제공된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언택트 서비스 ‘아이보리 베베캠’, 코로나19 확산과 함께 이용자 급증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이 확산되면서, 다양한 업체들의 '언택트' 서비스가 최근 각광을 받고 있다. 언택트(Untact)는 기술의 발전을 통해 사람 간 직접적인 접촉을 피하는 것을 뜻하는 일종의 '사회적 거리 두기'를 의미한다. 국내 산후조리원 신생아 실시간 영상 공유 서비스를 운영하는 아이앤나(대표 강수경, 이경재)는 코로나 확산으로 산후조리원에서 산모의 가족 및 친인척 방문자를 선별적 제한하고 있는 가운데, 언택트 서비스인 자사의 아이보리 베베캠 서비스 이용자 비율이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2배가량 증가했다고 밝혔다. 아이앤나에 따르면 코로나 위기 경보가 심각으로 격상된 2월 23일부터 한달간 아이보리와 제휴한 180개 산후조리원에서 아이보리 베베캠을 이용하는 산모이용자의 비율은 전년에 비해 15% 증가했으며, 같은 기간 가족 이용자의 비율은 4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산후조리원에서는 코로나 19 신생아 감염을 우려해 가급적 외부인의 산후조리원의 방문을 제한하고 있으나, 아기를 보고싶은 경우 언텍트 서비스를 활용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아이보리 베베캠 서비스를 활용할 경우, 가족들이 산후조리원에 직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