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바른손, 블록체인 기반 차세대 영화 플랫폼을 위한 MOU 체결

콘텐츠 제작·소셜 서비스·마케팅 제휴 계획

바른손은 소셜미디어 큐레이션 플랫폼 하이블럭스(Hiblocks)와 플랫폼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양사는 ▲콘텐츠 제작/소셜 서비스 제휴 ▲마케팅 제휴 ▲기타 네트워킹 협업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바른손은 오스카 4관왕에 빛나는 영화 '기생충'의 투자사로 2005년 영화사업부 출범 이래로 영화·게임 등 문화콘텐츠에 대한 투자·제작·배급을 진행해 왔다.


4차 산업혁명시기에 접어들며 기존의 문화 콘텐츠관련 역량과 VR, 블록체인 등 신기술과의 융합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해왔으며 2018년에는 블록체인 기반 VR 게임 ‘디센트럴랜드(Decentraland)’와 콘텐츠 배급 파트너십을 맺기도 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바른손은 블록체인의 투명성을 활용한 차세대 영화 플랫폼을 구성해 영화 생태계의 다양성을 확보해 나갈 예정이다. 이를 위해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2차 사업에 컨소시엄을 구성해 블록체인 기반 영화제작 및 배급 플랫폼 제작 사업을 지원한 상태다.

블록체인 기반 소셜미디어 큐레이션 플랫폼 ‘하이블럭스’는 콘텐츠 수익의 탈중앙화를 지향하는 프로젝트로 자체 블록체인 ‘하이체인(Hi-chain)’ 개발 및 소셜미디어 비즈니스 사업을 활발히 전개해 나가고 있다. 최근에는 하이블럭스의 유틸리티 토큰 ‘HIBS’가 코인원에 상장되기도 했다.

강신범 바른손 대표는 “영화를 비롯한 문화산업은 콘텐츠의 독창성과 다양성이 중요하지만 시장경제원리에 의해 날개를 펼치지 못해 온 것이 현실”이라며 “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나온 한국영화아카데미에서는 이러한 점들을 지원해 왔으며 바른손도 이러한 취지에 동감하기에 제작·배급·소비의 모든 생태계 구성원들이 투명한 블록체인 플랫폼에서 더 다양하고 독창적인 영화들을 창작하고 소비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바른손은 '기생충', '밀정', '판도라' 등 대형상업영화 외에도 '우상', '판소리 복서' 등 예술영화에 제작·투자 하여 CGV아트하우스와 협업한 바 있으며 한국영화아카데미의 VR영화 독점 배급사로서 활동하고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하나금융그룹, 코로나19 피해극복 위한 영유아 가정내 돌봄 놀이 꾸러미 지원
하나금융그룹은 30일 육아정책연구소,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와 코로나19 피해극복을 위한 영유아 가정내 돌봄 놀이 꾸러미 지원 행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은 최근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병 확산으로 유치원, 어린이집 등 보육시설의 개원이 연기돼 가정 내 자녀의 돌봄도 장기화 됨에 따라 놀이물품과 방법을 제공해 외부활동이 제한된 영유아들의 신체활동 부족문제를 해결하고 가정에서 건강한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기증되는 놀이꾸러미는 영유아가 부모와 함께 집에서 안전하게 할 수 있는 점토, 플레이콘, 색스카프, 촉감공, 스티커 등이 있으며 놀이팁가이드, 자녀교육 자료 등이 포함돼 있고 코로나 재난 피해지역인 대구지역 영유아 가정 1200세대에 기증하기로했다. 백선희 육아정책연구소 소장은 “사회는 아이들이 어떠한 상황에서도 즐겁고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서로 다른 분야의 세 기관이 함께 뜻을 모은 만큼 대구지역의 영유아와 가족들에게 큰 응원으로 전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진옥 굿네이버스 회장은 “취약계층 영유아에 대한 지원이 시급한 상황에서 힘을 보태주신 하나금융과 육아정책연구소에 감사드린다”며, “아동 권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