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자산관리 플랫폼 에임(AIM), 누적 사용자 수 40만명 돌파

핀테크 자산관리 플랫폼 에임(대표이사 이지혜)이 지난 15일 기준, 누적 사용자 수 40만 명을 돌파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2018년 1월, 유료 서비스 론칭 이후 3년 만에 누적 사용자 30만 명을 돌파한 지 한 달만이다.



누적 관리자산도 지난 1월 1000억 원에 이어 한달 사이 1500억 원을 기록했다. 에임(AIM)은 신규 사용자는 물론 기존 고객 재계약률이 91%로 꾸준한 신규 사용자 확보와 기존 고객의 충성도를 토대로 연내 100만 사용자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


에임(AIM)은 월가 출신인 이지혜 대표의 자산관리 철학과 노하우를 모바일 앱 서비스 ‘AIM(에임)’으로 구현해 제공하고 있다. 사용자가 간단히 재무 상황과 자산관리 목표, 기간 등을 입력하면 인공지능(에스더)이 77개국 12700여 개 글로벌 자산에 분산투자 해 리스크를 최소화하고 극심한 시장 위기에도 자산 가치 하락을 10% 내외로 방어해 수익 안정성을 겸비했다.


사용자가 재무 상황과 자산관리 목표, 기간 등을 입력하면 인공지능 알고리즘이 맞춤형 자산 포트폴리오를 제시하고, 전문가의 조언을 더해 10분 내에 자산관리 가능하다.


에임(AIM)의 관계자는 “자산관리 대중화를 에임(AIM)의 기업 비전으로 삼고 있는 만큼 이번 이례적인 신규 사용자 증가 수치는 의미가 크다”며 “기존 고객들처럼 신규 고객과도 신뢰 관계 형성을 위해 건강한 자산관리 철학을 널리 알리며, 전문성에 기반한 수익 안정성으로 보답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언택트 서비스 ‘아이보리 베베캠’, 코로나19 확산과 함께 이용자 급증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이 확산되면서, 다양한 업체들의 '언택트' 서비스가 최근 각광을 받고 있다. 언택트(Untact)는 기술의 발전을 통해 사람 간 직접적인 접촉을 피하는 것을 뜻하는 일종의 '사회적 거리 두기'를 의미한다. 국내 산후조리원 신생아 실시간 영상 공유 서비스를 운영하는 아이앤나(대표 강수경, 이경재)는 코로나 확산으로 산후조리원에서 산모의 가족 및 친인척 방문자를 선별적 제한하고 있는 가운데, 언택트 서비스인 자사의 아이보리 베베캠 서비스 이용자 비율이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2배가량 증가했다고 밝혔다. 아이앤나에 따르면 코로나 위기 경보가 심각으로 격상된 2월 23일부터 한달간 아이보리와 제휴한 180개 산후조리원에서 아이보리 베베캠을 이용하는 산모이용자의 비율은 전년에 비해 15% 증가했으며, 같은 기간 가족 이용자의 비율은 4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산후조리원에서는 코로나 19 신생아 감염을 우려해 가급적 외부인의 산후조리원의 방문을 제한하고 있으나, 아기를 보고싶은 경우 언텍트 서비스를 활용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아이보리 베베캠 서비스를 활용할 경우, 가족들이 산후조리원에 직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