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핀테크 자산관리 불리오, 관리 자산 1000억 원 돌파

핀테크 자산관리 서비스 불리오, 불릴레오를 운영하는 두물머리투자자문이 관리자산 1000억 원을 돌파했다고 25일 밝혔다.



금융위원회에 투자자문업 등록 후 만 17개월 만에 이루어 낸 성과로 신생 투자자문회사 중 가장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두물머리투자자문은 국내 최초로 비대면 연금 투자자문 서비스인 '불리오'를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 12월에는 미국 상장 ETF 자문 플랫폼인 '불릴레오'를 출시하며 성장을 가속화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비대면 자산관리 서비스가 1000억을 돌파한 것을 자산관리(WM) 시장에서도 거대 핀테크 업체가 나타날 수 있는 신호탄으로 보고 있다.


두물머리투자자문의 송락현 대표이사는 “두물머리투자자문은 자체 개발한 우수한 알고리즘을 바탕으로 다양한 글로벌 ETF를 활용한 서비스와 상품을 출시하고 있다. 키움증권, 포스증권 등 온라인 자문 플랫폼에서 최다 고객을 관리하고 있고, 키움투자자산운용과 출시한 키움 불리오 글로벌 멀티에셋 EMP 펀드는 온라인 판매만으로 출시 2개월만에 85억원 2,500여 계좌를 유치하기도 하였다. 비대면 자산관리 시장을 선도하는 업체로서 개인별로 보다 맞춤화된 자산관리 서비스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두물머리투자자문의 모회사인 ㈜두물머리는 유튜버인 천영록 대표가 창업한 회사다. 유튜브 채널 Julius Chun 은 9만명의 구독자와 450만뷰의 누적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어, 투자 관련한 가장 잘 알려진 채널 중 하나이다.


천영록 대표는 두물머리투자자문에 대해 “해외 ETF 투자 플랫폼인 불릴레오를 출시하고 입소문이 나면서 2개월만에 30% 이상 성장하여 전체 관리 자산 1000억 원을 돌파하였다. 불릴레오 앱은 독특한 투자전략이 많아서 인기를 끌고 있는데, 미국 경기의 하강에 시나리오 분석을 하여 투자하는 전략이나 미국 기술주 섹터의 가속에 퀀트 방식으로 모멘텀 투자를 하는 전략 등의 차별성을 가지고 있다. 2020년은 개인 투자자 대상의 자산관리 시장이 활짝 열리는 원년이라 생각한다. 데이터와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대한민국 모든 계좌가 관리 누락되지 않도록 두물머리의 비전을 이뤄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 고 전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