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경제

아성다이소, 3.1절 맞아 미국 사우스이스트 휫필드 고등학교 학생에게 독도알리기 상품 전달

한국 전통문양으로 디자인된 상품과 독도 와펜 상품 640여개 전달

아성다이소는 3.1절을 맞이해 한국문화와 독도를 알리고자 미국 조지아주에 위치한 사우스이스트 휫필드 고등학교(Southeast Whitfield High School) K-POP 특별반 학생들에게 전통상품을 전달했다고 1일 밝혔다.

 


아성다이소는 사단법인 영토지킴이 독도사랑회에서 활동하는 고등학생들이 미국 사우스이스트 휫필드 고등학교 K-POP 특별반 학생들과 교류를 하고 있으며, K-POP 특별반 학생들이 한국문화와 독도에 관심이 깊다는 얘기를 듣고 전통상품 후원을 결정하게 됐다.

 

전통상품은 한국적인 문양이 디자인된 책갈피, 휴대용 거울, 볼펜 등 생활에 필요한 상품과 독도 모습을 형상화한 와펜 등 총 7종으로 구성됐으며, 독도사랑회 고등반 학생들이 대한민국의 독립운동과 독도스토리를 주제로 작성한 영문편지와 함께 K-POP 특별반 학생들에게 전달됐다.

 

아성다이소와 독도사랑회는 사우스이스트휫필드 고등학교 K-POP 특별반 학생들이 교내에 한국문화와 독도를 알리는 역할을 해줄 것을 기대하고 있다.

 

아성다이소 관계자는 “3.1절 101주년을 맞아 한국문화와 독도알리기 활동을 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주)아성다이소는 대한민국기업으로서 대한민국 문화와 독도를 알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아성다이소는 지난 2014년부터 사단법인 독도사랑운동본부 등 민간단체와 협약을 맺고 후원금 및 물품지원, 임직원 독도사랑 행사 참여 등 매년 독도 수호활동 후원을 지속해왔다. 아성다이소는 2020년이 고종황제가 독도 영유권에 대한 칙령을 반포한 지 120주년이 되는 해인 만큼, 독도와 관련된 다양한 행사를 기획하고 후원 규모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