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JB금융그룹, 전사적 위기극복 총력 ... 코로나19 피해고객 대출유예 우대금리 시행

대구, 경북지역 '코로나 극복' 3억원 성금, 마스크 1만장 지원

JB금융그룹이 코로나19사태를 극복하기 위한 지원 활동에 적극 나섰다. 먼저 JB금융그룹은 코로나19의 확산 방지와 피해 복구를 위해, 성금 6억 5천만원을 대한적십자사 및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성금은 지역기반인 전북·전남지역 지원에 3억5000만원과 피해가 가장 심각한 대구·경북지역에 3억원을 각각 지원하여, 해당지역의 의료지원, 방역활동, 취약계층 생계지원 등에 쓰일 예정이다.


JB금융지주와 전북은행, 광주은행, JB우리캐피탈 등 JB금융그룹 주요 계열사가 분담하여 마련됐다. 국가적인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노력에 JB금융그룹도 힘을 보태야 한다는 경영진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JB금융그룹은 현금 기부에 그치지 않고 헌혈 캠페인(사진), 마스크 지원, 전통시장 소비 활성화 지원 등 사회공헌활동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혈액 수급 위기가 발생하자, 광주은행은 2월 4일, 전북은행은 3월 17일 각각 은행 본점에서 임직원들이 사랑의 헌혈운동을 펼치기도 했다.


광주은행은 취약계층을 돕기위해 마스크 6만개를 지역사회에 기부하였다. 이와는 별도로 달빛동맹을 실천하기 위해, 지난 3월4일에는 대구은행을 방문하여 대구지역에 쓰일 마스크 1만개를 전달하였다. 전북은행은 전통시장 소비 활성화를 위해, 모래내시장과 신중앙시장을 찾아 손 소독제를 전달하고, 1000만원 상당의 물품을 구매하기도 하였다.


뿐만 아니라 JB금융그룹은 광주은행과 전북은행을 통해 개인 및 기업 고객들에게 ▲만기연장 ▲원리금 상환유예 ▲금리인하 등 금융지원도 적극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전북은행과 광주은행은 각각 1000억원 규모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투입하기로 했다. 또한 두 은행은 여행, 숙박, 음식점, 수출입 등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큰 중소기업 및 개인사업자를 대상으로, 만기도래 대출금의 기한을 연장하거나 분할상환금 유예도 시행한다. 이 경우 해당 고객에게 최대 1%포인트의 대출금리 감면 혜택도 제공한다고 밝혔다.


김기홍 JB금융그룹 회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국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며 " 코로나19사태가 빨리 종결될 수 있도록, JB금융그룹 임직원들이 앞장서서 모범을 보여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