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KB국민카드, 디지털 기술 활용 '서울시 혼잡통행료 자동 결제 서비스' 오픈

차량번호 자동인식 후 등록된 카드로 혼잡통행료 실시간 결제

KB국민카드가 차량 정보와 카드를 사전에 등록하면 혼잡통행료 징수 구간에서 차량 번호 인식 후 통행료가 자동 결제되는 ‘서울시 혼잡통행료 자동 결제 서비스’를 선 보였다고 24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서울특별시가 운영하는 혼잡통행료 결제 사전등록 시스템에 차량 정보와 결제 카드를 등록한 고객의 차량이 혼잡통행료 징수 구간에 진입하면 차량 번호를 자동으로 인식해 실시간으로 통행료가 결제된다. 

 

서비스 이용을 희망하는 고객은 ‘서울시 바로녹색결제 홈페이지’에 접속해 통행료 납부 동의 후 차량 정보와 결제 수단을 등록하면 된다. 결제 카드는 본인 명의의 개인 신용카드 또는 개인 체크카드로 등록 가능하다. 

 

현재 남산 1호 터널과 3호 터널에서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며 향후 서울특별시 조례 개정에 따라 구간이 추가될 예정이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이 서비스 도입으로 혼잡통행료 납부를 위해 차를 멈추고 카드를 꺼내 결제하는 불편이 많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고객들이 일상 생활 속에서 보다 편리하게 카드 결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하나금융그룹, 코로나19 피해극복 위한 영유아 가정내 돌봄 놀이 꾸러미 지원
하나금융그룹은 30일 육아정책연구소,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와 코로나19 피해극복을 위한 영유아 가정내 돌봄 놀이 꾸러미 지원 행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은 최근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병 확산으로 유치원, 어린이집 등 보육시설의 개원이 연기돼 가정 내 자녀의 돌봄도 장기화 됨에 따라 놀이물품과 방법을 제공해 외부활동이 제한된 영유아들의 신체활동 부족문제를 해결하고 가정에서 건강한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기증되는 놀이꾸러미는 영유아가 부모와 함께 집에서 안전하게 할 수 있는 점토, 플레이콘, 색스카프, 촉감공, 스티커 등이 있으며 놀이팁가이드, 자녀교육 자료 등이 포함돼 있고 코로나 재난 피해지역인 대구지역 영유아 가정 1200세대에 기증하기로했다. 백선희 육아정책연구소 소장은 “사회는 아이들이 어떠한 상황에서도 즐겁고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서로 다른 분야의 세 기관이 함께 뜻을 모은 만큼 대구지역의 영유아와 가족들에게 큰 응원으로 전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진옥 굿네이버스 회장은 “취약계층 영유아에 대한 지원이 시급한 상황에서 힘을 보태주신 하나금융과 육아정책연구소에 감사드린다”며, “아동 권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