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인

김훈배 한국가상증강현실산업협회 회장, "언택트 확대로 VR·AR 기업에게 새로운 기회가 될 것”

한국가상증강현실산업협회 회장 취임

URL복사

한국가상증강현실산업협회는 2020년도 정기총회를 개최하여 KT 커스터머신사업본부장 김훈배 전무를 한국가상증강현실산업협회 제4대 회장으로 선임했다.



김훈배 회장은 취임사를 통해 “현재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속, 업무와 생활 방식이 크게 변화하는 가운데 VR·AR 산업은 새로운 역할을 부여받으며, 재도약의 시대를 맞이하게 되었다”며 “5G 도입의 확산, 비대면(Untact) 서비스 확대 등의 시대적 흐름은 그동안 사업 확장에 어려움을 겪었던 VR·AR 기업들에게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협회는 이에 발맞춰 ‘VR·AR 인프라 및 환경 조성’, ‘응용 분야 확대’, ‘규제 혁파’ 등 주어진 소임을 적극적으로 추진하여 산업 활성화에 앞장서고, 회원사 이익에 기여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앞으로의 다짐을 밝혔다.

김훈배 회장은 연세대학교에서 전산과학을 전공하고 KT 플랫폼서비스사업단 단장, T&C 전략앱 개발 담당 및 지니뮤직 대표이사 등을 역임한 이후 2020년부터 커스터머신사업본부장(전무)로서 실감미디어 기술을 기반으로 다양한 분야와 융합한 VR·AR 관련 사업을 담당하고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