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증권플러스, 상반기 모바일 주식 거래 2배 이상 증가

모바일 주식 거래 급증…증권플러스 누적거래액 100조 돌파

국민 증권 어플리케이션 증권플러스를 운영 중인 두나무는 2020년 상반기 거래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17.5% 증가했다고 27일 밝혔다. 증권플러스의 누적거래액은 7월 현재 기준 100조원을 넘어섰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들어 현재까지 유가증권시장에서 무선단말을 이용한 일평균 거래대금이 전체의 1위를 차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거래량 기준으로는 이미 지난해,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 모두에서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비중이 모든 주문매체를 앞섰다. 

 

모바일 주식 거래 활성화로 증권플러스의 거래액도 눈에 띄게 증가했다. 2020년 상반기에만 거래액 24조 3505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 11조2000억 원이던 것이 2배 이상 상승했다. 23조4259억원을 기록한 2019년 연간 거래액보다도 1조원 가까이 높은 수치다.

 

상반기 거래액 급증으로 증권플러스의 누적 총 거래액은 27일기준 100조원을 돌파했다. 증권플러스 앱의 누적 다운로드 수는 400만 건 이상이다.

 

한편, 증권플러스는 국내 최초의 소셜 트레이딩 서비스다. 투자 고수들의 실제 매매내역을 실시간으로 공개하고, 모바일 주식 투자 트렌드를 1일, 1주, 1개월, 3개월 단위로 무료 제공해 주식 투자자들이 최근 동향으로 빠르고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다. 지난 6월에는 두나무 계량분석팀의 자체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이용해 향후 예상되는 차트를 제시하는 ‘인공지능 차트예측’ 기능을 추가하는 등 합리적인 투자 환경 조성을 위해 변화를 지속하고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