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공유 · 문화

오렌지희망재단, 스포츠 장학생 295명에 9억원 후원

URL복사

오렌지라이프의 비영리 공익재단 오렌지희망재단이 ‘2020 오렌지장학프로그램’ 장학생 295명을 선정하고 총 9억원을 후원한다.



과거 오렌지장학프로그램 장학생이었던 성유진 프로골퍼가 재단에 1000만원을 기탁, 장학금 수혜자였던 선배가 스포츠 후배들을 위해 나눔을 실천해 특별함을 더했다.


‘오렌지장학프로그램’은 스포츠와 예술 분야에 탁월한 소질을 보이는 아동 및 청소년의 지속적인 재능계발을 후원하는 사회공헌활동이다. 현재까지 총 30억원을 지원해 약 900명의 아이들이 이 프로그램을 통해 꿈을 키워왔으며 올해는 재능계발 단계에 따라 선발된 ‘꿈 찾기 장학생 254명’과 ‘꿈 키우기 장학생 41명’에게 장학금을 지원한다.


장학금 전달식은 3일 서울 중구 오렌지센터에서 정문국 이사장(오렌지라이프 대표이사 사장)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홍창표 부회장, 성유진 프로골퍼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성유진 프로는 2016·2017년 오렌지장학프로그램 장학생으로 2년 연속 선발되었으며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에 출전하는 현직 프로선수들에게 일대일 코치를 받는 ‘오렌지멘토링’에도 참여한 바 있다.


정문국 이사장은 “여러 어려움에도 굴하지 않고 자신의 꿈을 실현해 후배들을 위한 든든한 후원자로 변신한 성유진 프로의 모습이야말로 오렌지희망재단이 지향하는 미래 세대를 위한 나눔의 선순환”이라며 “이번 장학금 후원이 아이들이 꿈을 향해 힘차게 나아가는 데에 작은 디딤돌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