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로드

핀테크 기업 차이코퍼레이션, 온라인 결제 기술기업 '아임포트' 인수

소비자 결제 서비스 넘어 B2B 까지 사업 다각화

URL복사

간편결제 서비스 ‘차이’를 운영하는 국내 핀테크 기업 차이코퍼레이션(Chai Corporation)이 온라인 결제 서비스 업체 아임포트(I’mport)를 인수했다고 29일 밝혔다.



아임포트는 웹사이트에 코드 한 줄만 입력하면 PG(결제대행서비스)사 연동 및 다양한 결제 기능을 구현하고 관리할 수 있게 해주는 서비스이다.


2015년 서비스를 시작한 아임포트는 신용카드, 간편결제, 실시간 계좌이체, 가상계좌, 휴대폰 소액결제 등 모든 온라인 결제를 혁신적으로 구현해 개발자 사이에서 인기를 모으고 있다. 웹사이트에 이니시스, KCP 등 주요 PG사뿐만 아니라 네이버페이, 카카오페이, 삼성페이, 차이와 같은 간편결제와 페이팔 익스프레스 등 해외 결제까지도 간편하게 연동, 관리할 수 있다.


온라인 결제 기능을 추가하는 데 통상 한 달가량 소요되는 개발 기간을 1시간 내로 줄이며 어떤 개발환경에도 최적화한다. 현재 오늘의집, 밀리의서재, 한국필립모리스, 컨버스 등 1700여 국내외 가맹점을 확보하고 있으며, 올해 연간 거래액이 3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번 인수를 통해 차이는 간편결제 서비스뿐만 아니라 B2B 서비스로 확장하며 사업을 다각화한다. 온라인 결제와 관련한 모든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지원하는 것이 목표다. 아임포트에 고도화된 정기 결제 기능, 결제 데이터 기반의 분석 툴 등 디지털 커머스 업체들의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에 필요한 모든 결제 기능을 구현하여 국내에서 가장 편리하고 확장성 있는 결제 기술 업체로 성장할 발판을 마련한다.


한편 차이코퍼레이션은 간편결제 서비스 차이와 선불형 체크카드 차이카드를 운영하고 있다. 전통적인 수익 모델을 개선해 결제 수수료를 낮추고 소비자에게는 상시 할인과 캐시백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2019년 6월 출시한 차이는 가입자 220만명을 넘겼으며, 2020년 7월 출시한 차이카드는 발급 신청만 10만장이 넘었다. 현재 2만5000장이 발급되었으며 스타벅스, 배달의민족 등 인기 브랜드에서 최대 80% 혜택을 제공하면서 인기몰이 중이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