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공유 · 문화

미래에셋생명, 소아암 어린이 위해 FC사랑실천 기부금 전달

URL복사

미래에셋생명의 사랑 실천이 코로나로 침체된 사회에 온기를 불어넣고 있다.



미래에셋생명은 소아암 어린이를 돕기 위한 ‘2020년 FC사랑실천 기부금’ 2560만 원을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전달했다고 8일 밝혔다.


미래에셋생명이 기부한 재원은 자사의 대표적 FC 기부활동인 ‘FC사랑실천 기부’를 통해 모은 금액이다. 자발적으로 참여한 FC들이 보험 신계약 1건당 500원씩 기부하고, 그 금액만큼 회사도 함께 후원했다.

 

미래에셋생명은 2012년부터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과 협약을 맺고, 소아암 및 희귀 난치성 질환을 앓는 어린이들이 경제적 어려움으로 치료를 포기하지 않도록 매년 기부금을 전달해왔다. 현재까지 기부한 누적 금액은 2억4000만 원을 넘어섰다.

 

이외에도 미래에셋생명은 2013년부터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와 공동으로 감염 위험이 큰 소아암 어린이의 치료 과정을돕기 위한 ‘항균키트 호호상자’를 제작해 현재까지 1만여 명을 후원했다. 코로나 초기 마스크를 구하기 힘들었던 작년 5월에는 자사 임직원들이 직접 마스크 500장을 만들어 취악계층 어린이들을 지원했다.

 

변재상 미래에셋생명 대표이사 사장은 “FC사랑실천 기부는 소아암 어린이와 가족들의 행복한 미래를 위한 미래에셋생명 FC들의 진심이 담긴 사회공헌 활동이다”며 “사랑을 실천하는 보험업의 본질에 입각해 자긍심을 갖고, 지속적으로 어린이들과 소외계층을 돕는 데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