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JB금융그룹, 2020년도 당기순이익 3635억원…"역대 최대 실적 달성"

URL복사

JB금융지주는 2020년 당기순이익(지배지분) 3635억원을 달성했다고 8일 밝혔다. 이는 2019년 달성했던 실적 보다 6.3% 증가한 수준으로 지주 설립 이후 역대 최대 실적이다.



주요 경영지표 부문에서 지배지분 ROE 10.1% 및 ROA 0.77%를 기록하여 동일업종 최고 수준의 수익성을 2년 연속 달성하였다. 특히 ROE 10%를 상회한 금융그룹은 JB금융그룹이 유일하다. 


보통주자본비율(잠정)은 전년대비 0.38% 포인트 상승한 10.05%를 기록하며 두 자릿수 비율을 견고히 유지했다. 올해는 중장기 목표 수준인 11대 달성을 위해 조직의 역량을 더욱 집중할 계획이다. BIS비율(잠정) 역시 전년대비 0.06% 포인트 개선된 13.22%를 기록하며 주주환원정책을 강화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또한, 대내외 경기 불확실성에 대비한 선제적인 리스크관리 정책을 추진함으로써 전반적인 자산건전성 지표가 하향 안정화 추세를 이어갔다. 자산건전성 지표인 고정이하여신비율은 전년 말 대비 0.21% 포인트 개선된 0.67%, 연체율은 전년 말 대비 0.09% 포인트 개선된 0.57%를 달성했다. 대손비용율(그룹기준)은 0.48%를 기록하였으나 코로나 19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충당금 607억원을 추가 적립하는 등의 일회성 요인 제외 시 0.33%로 전년대비 0.05% 포인트 개선되었다.


그룹 계열사들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둔화 및 시중금리 하락 등 악화된 경영환경 속에서도 견고한 실적을 이어갔다. 전북은행(별도기준)은 전년대비 13.4% 증가한 1241억원의 순익을 시현하며 두 자릿수 이익 증가세를 달성했으며, 광주은행 (별도기준)도1602억원의 양호한 실적을 달성하였다. 아울러, JB우리캐피탈(연결기준)은 전년대비 26% 증가한 1032억원의 순익을 달성하며 그룹의 이익 성장에 가장 크게 기여했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은 취임 이후 내실경영 및 선제적 리스크 관리 체계 구축에 역점을 두었으며, 2019년도에 이어 2년 연속 최대 실적을 달성하여 동일 업종 최고수익률을 계속 이어가는 등 ‘강소 금융그룹’ 입지를 보다 확고히 했다.


취임 이후 매 분기 그룹 실적발표 행사에 참석한 김기홍 회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대내외 경제여건이 불확실한 상황이지만, 철저한 리스크관리를 기반으로 안정적인 성장과 수익성 중심의 내실 경영 및 계열사 간 시너지 확대를 통해 그룹의 성장세를 이어나갈 계획” 이라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