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금융의 뉴딜 정책인 ‘신한 N.E.O 프로젝트’기반 신한금융,혁신금융 지원 목표 100% 초과 달성

조용병 회장 “코로나 19 대출 만기연장 및 이자 상환 유예 조치 연장에 적극 동참”

URL복사

신한금융그룹은 한국판 뉴딜 정책을 적극 지원하기 위한 금융의 뉴딜 정책인 ‘신한 N.E.O Project’의 2020년 대출 및 투자 목표를 100% 초과 달성했다고 22일 밝혔다.

 


신한금융은 지난해 6월 금융권 최초로 Post 코로나 시대 국가 경제 新 성장 동력 발굴을 지원하기 위한 ‘신한 N.E.O Project’를 발표하고 ‘新 성장산업 금융지원’, ‘新 디지털금융 선도’, ‘新 성장생태계 조성’의 3대 핵심 방향을 중심으로 적극적인 지원을 하고 있다.

 

2020년 신한 N.E.O Project 추진 성과

‘新 성장산업 금융지원’을 위해 혁신·뉴딜 관련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지원하고 있는 대출은 지난해 목표인15.4조원을 초과한 23.5조원을 공급하며 목표대비 153%를 실행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또한 작년 연말까지 5개년(2019~2023) 기준 총 공급 목표인 78조원 중 35조원을 지원하며 적정진도율인 40%를 초과한 44.9%의 누적진도율을 기록했다.

 

혁신 및 뉴딜 투자 분야에서도 전년도 목표 대비 대비 각각 132%(혁신 투자 목표 4150억원/ 투자 실적 5499 억원), 109%(뉴딜 투자 목표 6000억원/ 투자 실적 6562억원)가 넘는 실적을 기록하는 등 대출 및 투자 전 분야에서 목표를 초과한 성과를 나타냈다.

 

K-뉴딜 성공 등 미래 혁신을 위한 다양한 프로젝트 진행

 신한금융은 우리 사회의 미래 혁신을 위한 금융의 역할을 충실히 이행하기 위해 다양한 미래 혁신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2019년 2월 금융권 최초로 혁신성장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혁신성장 프로젝트’를 시작했으며, 그해 12월에는 신한금융그룹의 혁신 금융 플랫폼 완성을 위한 ‘Triple-K Project’를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한편 신한금융은 K-뉴딜 성공을 위해 정책형 뉴딜펀드 활성화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민간 뉴딜펀드 조성에도 앞장서고 있다.

 

코로나 관련 금융지원 적극 동참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은 17일 그룹사 CEO 들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린 ‘그룹경영회의’에서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대출 만기 연장 및 이자 상환 유예 조치 연장에 적극 동참할 것을 각 그룹사에 전달했다.

 

앞서 조용병 회장은 16일 금융위원장 주재 5대 금융지주 회장 간담회에서 코로나19 위기 대응을 위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대출 만기연장 및 이자 상황 유예 조치 연장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를 위해 신한금융은 AI, 빅데이터 등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위기 상황을 예측하고, 이를 토대로 대출 유예 원리금 상환기간 연장 및 장기대출 전환 등 고객들의 부담 완화를 위해 다양한 금융지원책을 제공할 예정이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