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로드

파일코인의 첫 DeFi 프로젝트 ‘크로스파이(CrossFi)’ 출범

URL복사

탈중앙화 디파이(DeFi) 프로젝트인 크로스파이(CrossFi)를 론칭할 예정이다.



크로스파이(CrossFi)는 IBM 출신 개발진 및 블록체인 전문가들이 협업을 통해 보편적인 마이닝 방식의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고자 개발된 디파이(DeFi) 프로젝트다. 크로스체인 상호 운용성 기술을 바탕으로 분리된 자산과 기존 공개체인의 유동성을 연결한다는 비전하에 출범했다.


크로스파이(CrossFi) 생태계의 모든 합성 자산은 CRFI토큰을 담보 자산으로 활용 가능하며, CRFI토큰을 보유한 자에게 보증금을 예치할 경우 누구나 테더(USDT)와 파일코인(Filecoin)을 채굴할 수 있으며 채굴 수수료는 CRFI 토큰으로 대체할 수 있다.


또한 파일코인(Filecoin)을 예치하면 CRFI토큰 채굴이 가능하고 CRFI토큰을 예치하면 파일코인(Filecoin)을 채굴할 수 있다.


크로스파이(CrossFi) 관계자는 “국내외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디파이 생태계의 발전을 위해 풍부한 자산 가치와 유동성 지원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며“크로스파이 프로젝트를 통해 시장을 주도해 나갈 수 있는 역량을 갖추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크로스파이(CrossFi)는 향후 자체적으로 가상자산 거래소를 설립해 본격적으로 가상자산 시장 생태계 확장에 나설 예정이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