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U+골프’ 새단장 … 8일부터 2021 KLPGA 대회 중계

URL복사

골프 경기를 보고, 레슨을 받고, 관련 예능 시청까지 한곳에서 손쉽게 할 수 있게 된다. LG유플러스는 자사의 골프 서비스 플랫폼 ‘U+골프’를 새단장하고, 오는 8일 개막하는 2021 KPLGA 대회를 중계한다고 6일 밝혔다.

 


U+골프는 모바일 앱(App.)과 IPTV 서비스 ‘U+tv’를 통해 골프경기 실시간 중계, 각 대회의 경기 일정과 정보, 골프 레슨∙예능 콘텐츠 등을 한데 모아 볼 수 있는 골프 서비스 플랫폼이다. ▲인기선수들의 경기를 골라 볼 수 있는 '인기선수 독점중계' ▲다각도로 선수들의 골프 스윙을 마음대로 돌려보고, 최대 4배까지 확대할 수 있는 5G 기반의 ‘스윙 밀착영상’ ▲경기 상황을 3D 그래픽으로 한 눈에 확인 가능한 5G ‘코스입체중계’ ▲실시간 경기 중 지난 홀 경기 장면을 쉽게 돌려 볼 수 있는 '지난 홀 다시보기' 등 골프 마니아들을 위한 다양한 콘텐츠 및 기능을 제공한다.

 

특히 올 시즌에는 U+골프 고객들의 이용행태 분석 결과와 고객체험단의 의견을 서비스에 대폭 반영해 ‘사용자 경험(UX, User eXperience)’을 전면 개편했다. U+골프 고객들은 8일 열리는 KLPGA 개막전부터 ▲간결해진 홈 화면 ▲직관성이 향상된 고정 메뉴를 볼 수 있으며, ▲세로∙미니 플레이어 기능도 새롭게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새로워진 U+골프의 가장 큰 특징은 콘텐츠 탐색이 편리해진 첫 화면이다. 고객들은 실시간 독점중계, 신규 오리지널 예능, 최신 대회 영상 등 본인 취향에 따라 관심도가 높은 콘텐츠를 바로 볼 수 있다. 메뉴별 카드형 UI(user interface)를 꾸려 각 카테고리의 대표 콘텐츠를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또 영상의 줄거리, 레슨 키워드 등 관련 정보도 함께 제공해 콘텐츠 선택에 대한 고민을 덜어준다.

 

서비스 상단에 나오는 고정 메뉴는 별도의 설명 없이도 이해가 쉽도록 직관성 강화를 꾀했다. KLPGA, 선수, 레슨∙예능, 이벤트 등 알기 쉬운 표현으로 관련 콘텐츠를 한데 모았다. 특히 KLPGA 메뉴에선 대회별 영상과 정보를 라운드마다 골라볼 수 있게 해 골프 마니아들의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신규 기능인 ‘세로 플레이어’와 ‘미니 플레이어’도 눈여겨볼 만하다. 영상 시청 중에도 자유로운 탐색이 가능해 고객들의 콘텐츠 감상 편의성을 증대시켰다. 예를 들어 홈 화면에서 실시간 영상을 보다가 스크롤을 올렸을 때 자동으로 미니 플레이어가 실행되는 방식이다. 원하는 중계를 끊김 없이 듣는 동시에 새로운 영상을 찾아볼 수 있다.

 

아울러 LG유플러스는 U+골프 서비스 개편 및 2021 KLPGA 개막을 맞아 첫 대회 우승자 맞추기 이벤트를 운영한다. 오는 10일까지 개막전의 우승자를 예측해 응모하면, 추첨을 통해 다양한 골프 용품을 증정하는 행사다. 보다 자세한 내용 확인 및 응모는 U+골프 앱(App.) 내 이벤트 상세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2021 KLPGA투어는 31개 대회에 총 상금 287억으로 역대 최고 규모로 펼쳐진다. 오는 8일부터 11일까지 롯데스카이힐CC 제주에서 펼쳐지는 개막전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에는 3년 연속 대상에 빛나는 최혜진(22)부터 박현경(21), 임희정(21), 장하나(29), 유해란(20) 등 KLPGA투어 스타들과 올 시즌 루키들이 총 출전해 치열한 대결을 펼친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