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행안부, 전자증명서 활성화 MOU 체결... "대출서류 발급⬝제출 토스 하나로"

토스 '내 문서함'서 주민등록등본 발급, 조회, 제출 가능

URL복사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행정안전부와 전자증명서의 활성화 관련 업무협약(MOU)을 11일 체결한다. 오는 7월부터 토스는 스마트폰으로 각종 전자증명서를 발급부터 조회, 기관에 제출까지 가능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토스에서 제공하는 전자증명서 관련 서비스는 다른 앱이나 홈페이지를 켤 필요없이 토스 앱 내에서 발급부터 조회, 보관, 제출까지 원스톱으로 이용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토스앱 전체탭의 ‘내 문서함'에서 주민등록등초본, 건강보험료납부확인서, 사업자등록증, 소득금액증, 국민연금 가입자격증, 납세증명서 등 다양한 전자증명서를 손쉽게 발급할 수 있다. 이뿐 아니라 은행 등 금융기관과 공공기관에 증명서 제출이 필요한 때에도 다른 사이트에 접속할 필요없이 토스 앱 내에서 전자문서 형태로 제출할 수 있다.


신용대출, 연말정산 등 목적에 따른 구비서류를 패키지로도 발급, 제출할 수 있다. 신용대출에 필요한 서류를 일일이 찾고 개별적으로 발급받을 필요 없이 원클릭으로 서비스가 가능해지는 것이다.


예컨대 신용대출에 필요한 서류가 필요한 경우 주민등록등(초)본 뿐 아니라 소득금액증명, 건강보험자격득실확인서 등 패키지 서류를 한번에 발급받고 금융기관에 제출까지 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연말정산, 예금/보험 상품가입, 취업시 필요한 증빙 서류 등 상황에 따른 서류를 발급하고 관리할 수 있다.  


발급가능한 전자증명서는 30종을 시작으로 점차 확대할 예정이다.


토스는 지난해 ‘페이퍼제로팀’을 만들고 각종 청구서, 계약서, 전자민원 증명서 등 다양한 문서를 토스앱으로 수취하고 편리하게 납부할 수 있는 서비스를 늘려가고 있다.


토스 관계자는 “토스에서는 사용자 편의를 높인 전자문서지갑 서비스를 제공함으로 번거로운 증명서 발급과 제출 절차를 간소화했다"며 “향후 많은 금융서비스가 온라인화, 모바일화 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토스가 다양한 서비스를 선제적으로 제공해 모든 금융 서비스의 전 과정을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