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신한카드, 플랫폼 종사자 위한 소득통합정리 및 대안 신용평가 모델 발굴

과기부 마이데이터 실증서비스 지원 사업 금융 분야 과제 선정

URL복사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2021년 마이데이터 실증서비스 지원 사업 금융 분야 과제 수행자로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신한카드는 ‘플랫폼 종사자’들의 소득 정보를 통합·정리하고 신용평가사 및 금융기관 등에 정보를 제공해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과제를 수행하게 된다. 플랫폼 종사자(긱 워커, Gig Worker)는 음식 배달 중계 등의 디지털 플랫폼을 통해 배달·운전·청소 등 일감을 받아 노동력을 제공하고 소득을 얻는 특수형태근로종사자이다.


마이데이터(본인정보 활용 지원) 실증 서비스 지원 사업은 정보 주체인 개인 중심의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국민 체감형 마이데이터 서비스 모델 발굴과 실증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에서는 3월부터 과제 공모를 진행해 △금융 △의료 △공공 △교통 △생활 소비 등 5개 분야에서 총 8개 과제를 최종 선정했다.


금융 분야 과제 수행자로 선정된 신한카드는 먼저 제휴 플랫폼 회사에 소속된 플랫폼 종사자들에게 자발적 동의를 받은 후 흩어져 있는 종사자들의 소득 정보를 플랫폼 기업으로부터 받아 통합하고 정리하는 모델을 개발한다. 이 정보를 신용평가사 및 금융사에 제공해 신용 점수 향상, 신용카드 발급, 대출 한도 및 금리 우대 등을 확인하고 신청할 수 있는 마이데이터 플랫폼을 연말까지 구축할 예정이다.


신한카드는 플랫폼 종사자들이 마이데이터 플랫폼을 이용하면 신뢰도 높은 소득 데이터에 기반한 합리적인 신용평가를 받을 수 있고, 제도권 금융 기관에서 본인에게 더욱더 알맞은 맞춤형 금융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이 서비스는 신한카드 개인사업자 CB(Credit Bureau) 사업과도 연계해 개인사업자로 활동하고 있는 플랫폼 종사자들도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마이데이터 실증 사업은 신한카드를 중심으로 KCB(코리아크레딧뷰로), 음식배달 대행 서비스 ‘부릉’을 운영하는 플랫폼 기업 ‘메쉬코리아’, 프리랜서 1인 마케터 플랫폼 기업 ‘링크아시아 매니지먼트’ 등 4개사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추진한다.


신한카드는 이번 사업이 최근 확산하고 있는 긱-이코노미 트렌드에 발맞춰 플랫폼 종사자들이 더욱 나은 조건에서 금융 생활을 영위할 수 있게 된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신한금융그룹의 ESG 전략과 연계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