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우리카드, ESG 쇼군본드 914억원 규모 발행

여전사 최초 ESG 쇼군본드 발행 및 금융권 최초 ESG 파생거래 계약

URL복사

우리카드(사장 김정기)는 미화 8000만불(약 914억원) 규모의 쇼군본드 발행에 성공했다고 22일 밝혔다. 여전사 최초의 ESG 쇼군본드이자, 금융권 최초 ESG 파생거래이다.

 


해당 채권은 2년 만기 미 달러화 표시로 발행됐으며, 미쓰이스미토모은행(SMBC)에서 전액 인수했다.  조달된 자금은 중소·영세 가맹점의 금융지원 등 사회적 가치 창출에 활용될 예정이다.

 

우리카드는 이 발행에 앞서 국제 ESG 인증기관인 서스테이널리틱스(Sustainalytics)로부터 녹색채권원칙(GBP), 사회적채권원칙(SBP), 지속가능채권지침(SBG)  등 ‘ESG채권관리체계’적격성 인증을 받았다. 이를 바탕으로 중소·영세 가맹점의 자금 지원을 돕는 여전사 최초의 ESG 소셜본드 형태의 쇼군본드를 발행하고 금융권 최초 파생거래 계약을 체결했다.

 

우리카드 관계자는 “적극적인 사회적 채권 발행을 통해 올해 상반기 발행된 ESG 채권 금액만 총 7577억원으로 지난 한 해 동안 발행된 1500억원을 크게 웃돈다”며, “향후에도 조달원 다변화를 지속 추진하여 재무안정성을 제고하고,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자금 지원 활용에 활발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