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로드

디지털 자산관리 플랫폼 ‘베가엑스(VegaX)’ 국내 AI 스타트업 인수…한국 시장 공략 가속화

URL복사

디지털 자산관리 기업 베가엑스(VegaX Holdings, 대표 이상화)가 국내 인공지능(AI) 기반 투자 엔진 개발사를 인수하고, 스테이블코인((Stablecoin) 투자 상품을 새롭게 선보이며 한국 사업 본격화에 나섰다.



베가엑스는 국내 기관 투자자는 물론 개인 투자자들이 분산된 디지털 자산을 보다 쉽고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원스톱 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높은 신뢰도를 보장하는 안전한 투자 문화를 조성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베가엑스는 글로벌 대체 투자 플랫폼인 다크매터(DarcMatter)의 자회사로 지난 2020년 한국 시장에 공식 진출했으며, 암호화폐 기반의 ETF(상장지수펀드), 뮤추얼펀드, 인덱스펀드 같은 투자상품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는 자산관리 툴을 개발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금융기관 및 펀드매니저를 위한 글로벌 핀테크 플랫폼 다크매터를 구축하고 수십억 달러 규모의 자산을 운용해온 경험과 전문지식을 바탕으로 블록체인 기술과 자산관리 분야를 융합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AI 및 머신러닝 기반의 투자 기업 인수로 기술역량 확대

베가엑스는 최근 국내의 AI 및 머신러닝(ML) 기반 투자 기업인 시나몬랩스(Cinnamon Labs)를 인수했다. 퀀트 트레이딩 팀에서 시작한 시나몬랩스는 현재 디지털 자산 투자를 위한 투자 엔진을 공급하고 있다. 석·박사급 AI 연구진과 헤지펀드 애널리스트 출신 트레이더로 이루어진 시나몬랩스는 고빈도거래(HFT), 차익거래(Arbitrage) 전략 등 다양한 퀀트 투자전략을 상품화하여 제공하고 있다. 베가엑스는 시나몬랩스가 보유한 금융, AI/ML, 그리고 퀀트 트레이딩 관련 전문성을 자사의 블록체인 기술역량과 결합해 보다 수준 높은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스테이블코인 투자전략도 새롭게 선봬

베가엑스는 국내에서도 늘고 있는 스테이블코인에 대한 투자 수요를 충족시키는 동시에, 고수익·고위험 투자 보다는 안전하고 지속적인 수익을 추구하는 투자자를 위해 스테이블코인 투자전략과 수익 상품을 새롭게 출시했다. 스테이블코인은 달러화나 유로화 같은 법정화폐와 연동해 발행되는 가상화폐로, 비트코인, 이더리움과 같이 변동성이 큰 기존 가상화폐와 달리 가격이 일정하게 유지된다.

 

이에 따라, 베가엑스는 테라(Terra) 생태계를 위한 새로운 투자전략인 VLUNA와 더불어, 테라 기반 상위 5개 가상자산을 추적하는 VLUX 인텍스를 함께 제공한다. 기존에 비트코인, 이더리움, 솔라나(SOL)를 중심으로 한 투자전략과 인덱스를 제공해 온 베가엑스는 VLUNA 출시를 통해 포트폴리오를 한층 확대하고, 급속도로 성장하는 블록체인에 대한 투자 접근성을 개선한다는 설명이다.

 

이상화 베가엑스 공동 설립자 겸 CEO는 “한국은 IT 강국이자 디지털 자산 시장이 매우 빠른 속도로 발전한 지역이라는 점을 미루어 볼 때, 앞으로의 성장이 가장 기대되는 시장”이라며, “베가엑스는 지속적인 기술 투자를 통해 투자자에게 보다 혁신적인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집중하고 있으며, 이번 시나몬랩스 인수 역시 이러한 노력의 일환이다. 시나몬랩스 팀은 금융 분야는 물론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베가엑스의 전문성과 역량을 강화하는데 상당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도 국내 투자자들이 안정적·장기적으로 수익률을 제고할 수 있는 신뢰 높은 서비스를 꾸준히 선보이며,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가상자산 분야를 혁신하는데 일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미국 월가에서 투자 전문성을 쌓은 업계 베테랑들로 구성된 베가엑스는 기관 투자자 외에 개인 투자자도 암호화폐 시장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 안정적으로 접근할 수 있는 투자전략을 제공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이를 통해, 올바른 투자 환경을 조성하고 궁극적으로 디지털 자산 시장 성장에 기여하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베가엑스의 운영자산총액(AUM) 성장률은 2021년 1월 이후 매월 두 자릿수로 증가해 2021년 11월 기준 약 2억달러(한화 약 2,362억 원)에 달한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