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뱅크샐러드, ‘유전자 검사’ 흥행… 연일 조기 마감 힘입어, 日 제공 인원 700명으로 확대

URL복사

마이데이터 전문기업 뱅크샐러드의 건강 서비스 ‘유전자 검사’가 고객 성원에 힘입어 선착순 검사 인원을 700명으로 확대한다.

 


뱅크샐러드는 출시와 동시에 연일 조기 마감되는 등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매일 오전 10시 오픈되는 선착순 신청은 평균 경쟁률이 30:1에 달하며, 일 평균 대기 인원은 1만 5천명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검사 인원을 늘려달라는 고객 의견이 쏟아지며, 기존 500명이 한계였던 하루 최대 검사 인원을 700명으로 늘리기로 전격 결정했다.

 

뱅크샐러드 유전자 검사는 지난해 10월 베타 오픈 이후 약 3개월의 서비스 안정화 기간을 거쳐 정식 서비스한다. 정식 서비스에 돌입한 만큼, 고객의 건강 마이데이터 경험 확장을 위해 2022년 한 해 동안 유전자 검사 무료 제공을 지속할 예정이다.

 

뱅크샐러드는 통합 자산관리 솔루션으로 입증한 기술력을 기반해, 금융을 넘어 건강 분야까지 이용자의 마이데이터 경험을 확장했다. 뱅크샐러드 유전자 검사는 선천적 데이터를 활용한 건강관리의 가능성을 보여준 국내 첫 사례로, 앱을 통한 간편한 신청으로 검사 시간과 본인 인증 과정을 단축하는 등 유전자 검사의 문턱을 낮춰 접근성을 크게 향상시켰다.

 

또한 유전자 검사 결과는 65개 검사 항목 중 가장 좋은 유전자를 독자적인 콘텐츠로 표현한 ‘TOP3 결과 카드’로 보여준다. TOP3 결과 카드는 고객들의 자발적인 SNS 공유를 통해 뱅크샐러드 유전자 검사의 흥행을 견인하고 있다.

 

이와 함께 MZ세대들 사이에서 자체 네이밍되어 '과학사주', '유전 MBTI' 로도 불린다. 어렵고 복잡한 의학 용어 대신 알기 쉬운 설명과 유쾌한 이미지는 유전체 분석 결과를 쉽고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어 호평을 얻고 있다.

 

뱅크샐러드 김태훈 대표는 “선천적 건강 지표에 해당하는 유전자 검사는 개인의 생애주기에 맞춰 활용되며 유의미한 가치를 만들어 낼 수 있는 마이데이터”라며, “뱅크샐러드는 고객의 실생활에 녹아든 건강 마이데이터의 대중화를 이끌어 갈 것”이라고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