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로드

코인원, ‘국내 최초’ 선보인 스테이킹 서비스, 3년 성과 공개

URL복사

코인원(대표 차명훈)이 가상자산 리워드 수익 창출 플랫폼 ‘코인원 플러스’의 성과를 25일 공개했다. 코인원은 2019년 국내 최초로 스테이킹 서비스를 도입한 거래소다. 



코인원 플러스 서비스는 데일리와 스테이킹으로 구성된다. 2021년 12월 31일 기준 코인원 플러스의 이용고객 수는 총 79,58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3배 이상 증가한 수치로 작년 스테이킹 서비스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폭발적으로 커졌음을 알 수 있다. 이용고객 수 증가에 비례해 예치금 규모 또한 전년 동기 대비 3배 이상 커졌다. 현재 코인원 플러스 예치 금액은 약 3,754억에 이른다.


또한 코인원 플러스 이용자에 돌아간 누적 리워드 금액은 약 781억 원이다. 최초 지급했던 2019년 1분기의 리워드 금액이 약 3억 4천만 원이었던 것을 고려하면 매년 지급액 규모가 큰 폭으로 늘었다.


코인원은 초기 테조스 노드 기반으로 스테이킹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3년간 서비스 상품을 점차 다양화해왔다. 코인원 플러스는 현재 데일리 스테이킹 7종(ATOM/LUNA/TRX/KLAY/KAVA/QTUM/CTSI), 스테이킹 3종(XTZ/ATOM/KLAY)의 상품을 운영하고 있다. 데일리 스테이킹은 코인원에서 해당 가상자산을 지갑에 보유한 채 서비스에 동의만 하면 매일 리워드를 받을 수 있고, 참여 후에도 거래나 입출금에 제약이 없다. 반면 스테이킹은 이용자가 직접 노드 위임에 참여해야만 스테이킹 리워드를 받을 수 있다.


코인원 차명훈 대표는 “코인원은 가상자산 시장의 미래 가치를 가장 빠르게 캐치하고 고객에 선보인다는 기업 모토 하에, 코인 거래에만 집중됐던 시장 초기 국내 최초로 스테이킹 서비스를 선보였다”며, “앞으로도 코인원 플러스를 통해 더 다양한 스테이킹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고객의 블록체인 비즈니스 참여 기회를 확대하고 생태계 활성화에도 기여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