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뉴스

코인원, 루나 거래지원 종료…'엄격한 심사 절차에 따른 결정'

내부 상장정책에 따라 유의종목 지정 후 지속 모니터링 및 심사 통해 결정

국내 대표 전문 가상자산 거래소 코인원(대표 차명훈)이 오는 6월 1일 루나에 대한 거래지원을 종료한다고 25일 밝혔다. 내부 상장 정책에 따라 유의종목 지정 이후 2주간 지속적인 모니터링 및 심사를 거친 결정이다.



코인원은 6월 1일 오후 6시부터 루나 거래 지원을 종료한다. 단, 기간 내 출금하지 못한 투자자들을 위해 거래지원 종료 후에도 6월 15일 오후 6시까지 출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테라 KRT(KRT), 앵커 프로토콜(ANC), 미러 프로토콜(MIR)도 거래지원을 종료한다.


앞서 코인원은 스테이블 코인 알고리즘 불안정에 따른 유통량의 과도한 증가, 급격한 시세 변동 발생을 이유로 5월 11일 루나를 유의종목 지정했다. 이후 내부 상장 정책에 의거, 유의종목 지정 후 최대 2주의 개선 기간을 부여하고 지속적으로 점검했다. 2주가 된 시점인 5월 25일, 유의종목 지정 사유가 해소되지 않았다는 최종 판단하에 루나 거래 지원 종료를 결정했다.


코인원이 루나 거래지원을 섣불리 종료하지 않은 이유는, 모든 상장과 유의종목 지정 결정은 내부 상장 정책 프로세스에 입각해 진행한다는 거래소 원칙과 책임을 준수하기 위함이다. 코인원은 업계에서 ‘내부 규정’ 항목으로 통하는 상장 및 폐지에 대한 심사 기준을 홈페이지에 상세히 공개하고 있다. 프로젝트에 형평성을 부여하고 예고 없는 상장폐지로 발생할 수 있는 투자자 피해를 최소화한다는 목적이다.


코인원은 현재 가상자산 가격의 급등락 시 투자자에 신속하게 알리는 경보제도 개발 및 도입을 적극 검토 중이다. 빠른 시일 내 5대 거래소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자율 개선방안 등을 논의함으로써 투자자 보호 대책을 한층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코인원은 원화 입금 후 가상자산 최초 출금 시 72시간 제한, 이상거래탐지 시스템으로 적발된 건은 출금 및 이용자 제한 조치를 하는 등 거래소 안전거래 규율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또한 안전한 투자문화 형성을 위해 상장 프로젝트 백서를 한글화한 가상자산 명세서를 제공하고 있으며, 금융사기 피해 예방을 위한 ‘안전거래 캠페인’을 진행한 바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