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코람코, 중소공제회, 일반 기업에 부동산 간접투자 길목 튼다

출범 1년여 만에 9000억 대 투자유치

코람코자산신탁은 ‘코람코더원강남 제1호리츠(이하 ’코람코 강남1호’)’를 설립해 서울 강남역 초역세권 빌딩 ‘에이플러스에셋타워’를 4,300억 원에 매입하고 소유권이전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에이플러스에셋타워는 서울 지하철 2호선과 신분당선 환승역인 강남역 5번 출구에 접해있는 지하 7층~지상 22층, 연면적 29,916㎡(약 538평) 규모의 오피스빌딩이다. 글로벌 계측기업 애질런트테크놀로지스와 LIG넥스원 등이 사옥으로 사용 중으로 지난 2018년 이후 공실률 ‘제로’를 유지하고 있는 알짜 자산이다.

 

이번 ‘코람코 강남1호’ 리츠의 투자자로는 삼성증권과 하나투자증권 외에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도 참여해 눈길을 끈다. 두나무는 최근 사세 확장에 따라 임직원수가 늘어 안정적인 사무공간에 대한 필요성이 생겼고 이번 리츠 투자를 통해 강남역 초역세권 사옥을 간접 소유하게 됐다. 투자비용도 직접 매입하는 방식과 비교해 약 1/4 정도만 투입했음에도 안정적으로 사옥을 확보할 수 있었다.  

 

리츠는 국채 및 주식투자 등 전통자산 투자와 비교해 중위험 중수익의 안정적 수익을 기대할 수 있는 투자 상품이다. 최근 인플레이션 헤지(Hedge)수단으로 주목받으며 개인투자자들의 공모 상장리츠 투자가 활발하다. 또한 사모 리츠도 연기금과 대형 공제회, 증권사 등 전문 투자 기관의 투자를 받아 꾸준히 설립되고 있다.

 

그러나 이번 두나무의 투자처럼 일반 기업이 사모 리츠의 주요 투자자로 참여하는 경우는 흔치 않다. 보통 리츠 운용사들은 투자가치가 높은 자산을 대형 투자 기관에 먼저 제안하기 때문에 일반 기업이나 중소 공제회에게는 투자기회가 돌아가지 못했다.

 

코람코는 이러한 부동산 간접투자 수요공급의 비대칭성을 개선하기 위해 지난해 투자펀딩TF를 출범시켰다. 그리고 최근 해당 TF를 투자펀딩실로 승격시키며 힘을 싣고 있다. 본격적인 성장세로 접어든 리츠시장과 다양해진 투자수요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투자펀딩실은 기존 사모 리츠의 주요 투자자였던 연기금과 대형 투자기관이 아닌 부동산투자에 익숙하지 않은 중소형 공제회, 재단 또는 안정적 투자처를 찾고 있는 일반 기업을 대상으로 투자 상품을 공급한다. 특히, 이번 에이플러스에셋타워처럼 안정적 배당과 향후 매각차익을 기대할 수 있는 매력적 투자처를 집중적으로 발굴하고 있다.

 

투자펀딩실은 조직구성 약 1년 여 동안 약 9천억 원 규모의 자금을 유치했으며 투자대상도 강동구 최대 규모 오피스빌딩 이스트센트럴타워, 울산 한국석유공사 사옥 등을 발굴하며 가시적 성과를 보이고 있다.

 

코람코자산신탁 투자펀딩실 김성제 실장은 “코람코는 민간리츠 시장점유율에서 20년간 선두를 이어오고 있는 압도적 1위 회사”라며 “우리 실의 궁극적 목적은 국내 부동산 간접투자시장 저변 확대에 기여하는 것으로 고객의 외형과 자금 규모에 상관없이 투자를 원하는 고객에게 좋은 투자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